Focus

[은행의 경영혁신]저비용구조 전환이 가장 시급 

인력·조직관리 전략 새로 짜고 고객별 마케팅 구사해야 

사진 없음 없음
이제까지 우리 은행들은 규모의 경쟁만 해왔다. 규모를 늘리면 수익도 따라서 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90년부터 금융자율화 및 금리자율화가 본격화되면서 은행의 경영 패러다임도 수익성위주로 변하고 있다.



영업도 고객위주로 바뀌고 있으며 과거 은행의 생산력을 결정짓던 요인도 자금력에서 서비스의 질로 변하고 있다. 이처럼 수익성위주 경영의 중요성은 부각되고 있지만 막상 이 전략을 시행하기란 그리 쉽지 않다. 수익성 위주의 경영을 시행하기 위한 인프라가 구축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573호 (2021.02.22)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