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Focus

[보험업계, VIP 잡기 경쟁] 고액 자산가 겨냥한 VIP 보험 상품 봇물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상속세 마련 위한 정기보험 상품 선보여... VVIP 위한 종신보험 상품도 나와

▎교보생명은 VIP 수준을 넘어 ‘VVIP’ 고객 전용으로 ‘교보노블리에종신보험’을 내놓았다. 최저 가입 금액이 10억원 이상으로 가입 즉시부터 사망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 사진:교보생명
‘종신보험의 대안’이라는 정기보험 상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한 번 사는 인생, 하고 싶은 것 하고 살자’는 ‘욜로(YOLO, You Only Live Once)’ 라이프를 살아가는 젊은 세대를 타깃으로 한다. 종신보험은 정해진 기한 없이 죽을 때까지 보장한다. 그래서 일생 한 번은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그만큼 납입 기간이 길고 보험료가 높아 유지가 쉽지 않다. 이와 달리 정기보험은 보장을 원하는 기간을 정해 보장받는 상품이다. 종신보험 대비 보험료가 8분의 1 수준으로 낮다. 다만 보장 기간이 지난 후 사망하면 보험금을 받을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VVIP 전용 상품 상속세 마련 유리


정기보험은 아직까지 낮은 인지도와 종신보험의 탄탄한 아성에 밀려 가입률이 저조한 편이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국내 정기보험 신계약 건수는 최근 3년 연속 전체 생명보험의 약 3%대에 머물러 있다. 종신보험과 비교해봐도 지난해 국내 정기보험 신계약 건수는 총 25만건으로, 종신보험(206만건)의 12%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 정기보험 판매에 집중하고 있는 곳은 온라인 보험업계다. 사업비와 보험설계사 수수료가 낮아 대면 채널에서 적극적으로 판매하지 않는 ‘블루오션’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인 교보라이프플래닛을 중심으로 삼성·한화·신한·미래에셋·하나생명 등 10여 곳의 생보사가 온라인 정기보험을 판매 중이다. 온라인 보험은 소비자가 직접 가입하는 형태로 설계사 수수료나 점포 임대료 등 중간 유통 비용이 없어 보험료가 낮다. 일부 상품은 비흡연자 할인과 건강체 할인제도를 갖춰 고객의 건강 상태에 따라 보험료를 추가로 할인해준다. 교보라이프플래닛이 국내 최초로 ‘슈퍼건강체’의 개념을 도입한 ‘라이프플래닛e정기보험’이 대표적이다. 가입자의 건강상태를 표준체(흡연체), 비흡연체, 건강체, 슈퍼건강체로 분류한 후 보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평생 비흡연자, BMI, 콜레스테롤·혈당 수치 등 슈퍼 건강체의 기준을 충족하는 고객은 최대 41%까지 보험료를 할인받는다.

보험료가 저렴한 것만을 내세우는 것은 아니다. 경영인과 전문직 종사자 등 고액 자산가를 위한 VIP 정기보험도 내놓고 있다. 경영자가 갑자기 사망할 경우 기업 승계 시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한 상품이다. 한화생명이 지난해 내놓은 상속재원 마련에 적합한 ‘경영인 정기보험’은 통상 은퇴가 늦고 경제 활동 기간이 긴 가입자 특성을 고려해 가입 연령은 최대 75세, 보장 기간은 90세까지 잡고 있다. 삼성생명과 미래에셋생명도 VIP 정기보험을 판매 중이다.

그렇다고 가만히 있을 ‘종신보험’도 아니다. 대표 상품은 올 초 교보생명이 VIP 수준을 넘어 ‘VVIP’ 전용으로 내놓은 ‘교보노블리에종신보험’이다. 최저 가입금액이 10억원 이상으로 가입 즉시부터 사망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가입연령도 71세(일시납부는 82세)까지 높여 가입 기회를 확대했다. 고객의 연령과 자산 상태 등을 고려해 장기간의 상속·증여 플랜을 짤 수 있도록 납입 기간을 일시 납부를 포함해 3년 납 혹은 80세 납까지 다양화했다. 유가족이 보험금을 받게 되면 상속세 재원을 쉽게 확보할 수 있다. 상속세는 누진 세율이 적용되는 특성상 재산이 많을수록 세 부담이 커져 금융 자산이 부족한 유가족은 재원 마련에 적잖은 부담이 있었다. 따라서 종신보험에 가입해 놓으면 상속 재산을 처분하지 않고 보험금으로 상속세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 덕분에 절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 상품은 최초 가입시 사망 보험금이 그대로 유지되는 기본형과 가입 후 매년 5%씩 증액돼 20년 후에는 보험금이 2배까지 늘어나는 ‘체증형’으로 구성돼 있다. 보험 기간 동안 보유 자산의 증가가 예상된다면 사망 보험금이 점차 증가하는 체증형 가입을 통해 자산 증가에 따른 상속세 증가에 효율적으로 대비할 수 있다. 계약 승계 제도를 통해 세대간 효율적인 자산 이전도 가능하다. 이 제도를 활용하면 보험금이나 해약환급금을 재원으로 배우자나 자녀에게 좀 더 저렴한 보험료로 계약 승계가 가능하다. 유가족이 신규로 보험에 가입하는 것보다 보험 승계를 통한 가입이 보험료 측면에서 저렴하기 때문이다. 또 고액의 적립금은 중도 인출을 통해 자녀의 독립 자금 등으로, 연금 전환시에는 노후 자금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함께 제공되는 프리미어헬스케어서비스도 업그레이드됐다. 가입자 편의를 위해 건강 증진 서비스를 모바일로 제공한다. 차량 에스코트 서비스는 입·퇴원뿐만 아니라 병원 간 이송까지 추가했다. 윤영규 교보생명 상품개발팀장은 “금융 상품을 통한 절세와 세대 간 자산 이전에 관심이 많은 부유층 고객의 요구를 반영했다”며 “상속 재산의 처분 없이 보험금으로 상속세 재원을 마련할 수 있어 고액 자산가에게 유용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교보생명이 이러한 VIP 전용 상품을 내놓은 계기는 수 년간 ‘교보 노블리에 소사이어티’를 운영하면서다. 교보 노블리에 소사이어티는 VIP 고객이 경영노하우를 함께 나누고 인맥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은행·증권사 등이 운영하는 기존 VIP 프로그램과 달리 가업 승계나 가문 재산 관리뿐만 아니라 인문학과 인간 관계 등 장기적 관점에서 고객에게 다가가고 있다.

VIP 고객 인맥 쌓기로 상품 업그레이드

2012년 문을 연 이래 경영 관련 분야에서부터 인문학, 건강 관리, 인간 관계 등 교양 분야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VIP 고객의 주요 관심사와 요구를 잘 접목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금까지 최고경영자(CEO), 전문직 종사자 등 300여 명이 참여할 정도로 인기를 모았다. 지난해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 공병호 박사, 한상만 한국소비자학회 회장,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 서희태 밀레니엄 심포니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 등이 강연자로 참여했다. 글로벌 경쟁력과 리더십, 고전에서 얻는 경영 인사이트, 금융환경 변화와 자산관리 방안, 클래식 음악 감상의 세계, 마음을 사로잡는 소통의 법칙, 스트레스 해소법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VIP 고객을 매년 선발해 경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기수 간 인맥을 넓힐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고객과 회사가 함께 ‘윈윈’하는 프로그램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images/sph164x220.jpg
1381호 (2017.04.24)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