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Check! Report 

 

정리=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한국은행 | 세계 교역 증가세지만 걸림돌 많아



글로벌 교역은 2016년 4분기 이후 확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상품(물량) 기준으로 교역 증가율은 2016년 상반기 중 1% 내외에서 2017년 상반기 4.1%, 3분기 5.1%로 확대됐다. 중국 등 아시아 신흥국의 교역이 큰 폭으로 늘어난 가운데 자원 수출국과 미국·유로지역 등 선진국도 호조를 보였다. 글로벌 불균형도 금융위기 이후 대체로 완화되는 모습이다. 선진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적자 폭은 금융위기 직전 2%대 중반에서 2017년 상반기 0%대 중반으로, 신흥국의 흑자 폭은 같은 기간 4% 초반에서 1% 초반으로 축소됐다. 세계 경제의 개선 흐름이 이어지는 가운데 수입 유발 효과가 큰 투자의 회복세가 기업의 수익성 개선, 투자심리 호전 등에 힘입어 강화되는 추세다. 이는 글로벌 교역을 개선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다. 국제 원자재 가격의 회복으로 자원 수출국 경기가 회복되고 교역 조건이 개선되면서 수입 수요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신흥국을 중심으로 교역탄성치(교역 증가율/GDP 성장률)도 큰 폭으로 상승할 전망이다. 하지만 글로벌 생산 분업의 확장세 둔화, 소비 중심으로 성장 구조를 전환하고 있는 중국, 보호무역 확산 등 글로벌 교역 여건을 제약하는 구조적 요인도 여전히 존재한다. 특히 중국은 과잉 설비산업의 구조조정, 기업 부채 및 금융 부문 레버리지 축소 등 개혁 정책을 한층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외 여건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한국은 교역 회복을 제약하는 구조적 요인의 향방과 파급 영향에 유의해 기술력 향상, 수출선 다변화 등을 통해 안정적인 수출 증대와 경쟁력 제고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416호 (2018.01.08)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