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2세대 전기차 질주 채비] “1회 충전으로 최대 500㎞ 달린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현대·기아·BMW·닛산 등 완성차 메이커 전기차 빅뱅 … 충전소 더 늘리고 보조금 편차 줄여야

그동안 전기자동차는 근거리용 자동차에 불과했다. 한번 끌고 나가면 100㎞ 정도 밖에 탈 수 없으니 가솔린·디젤 등 내연기관 자동차를 대체하기엔 한계가 뚜렷했다. 하지만 1회 충전으로 300㎞ 이상 달리는 2세대 전기차가 속속 등장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사려는 사람이 줄을 선다. 380㎞를 갈 수 있는 닛산의 리프는 지난해 10월 출시 이후 미국·유럽 등지에서 이미 30만대가 계약됐다. 올해는 이런 전기차가 줄줄이 나온다. 전기차가 질주하기 시작하면서 자동차 업계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전기차가 널리 보급되면 기존 완성차·부품 업체의 생태계가 지각변동을 겪을 수밖에 없다. 더 나아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파장도 만만치 않을 수 있다. 일본의 주간 경제지 [동양경제]와 함께 2세대 전기차의 오늘과 내일을 살펴봤다.

“올해는 전기차 시장이 열리는 원년이 될 것이다.” 최근 몇 년 간 해가 바뀔 때마다 구호처럼 등장했던 말이다. 처음 이 말이 나왔을 땐 자동차 업계뿐 아니라 모든 업계에서 귀를 기울였다. 환경보호 등 그만큼 전기차 확산이 갖는 의미가 크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가 지나면서 그저 동어반복처럼 들릴 뿐이었다. 전기차의 성능이 가솔린(휘발유)·디젤(경유) 등을 연료로 한 내연기관 자동차에 한참 못 미쳤기 때문이다.



올해는 좀 다를 것 같다. 올해 전기차 시장은 미국의 테슬라 등 일부 전기차 생산 업체만의 리그를 넘어 세계 자동차 업체의 운명을 좌우할 격전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근거는 바로 주행거리(항속거리)에 있다. 지금까지의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100~200㎞대를 달리는 수준이었다. 언제 멈춰 설지 몰라 근거리 출퇴근이나 장을 보러 갈 때나 탈 수 있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1회 충전으로 400~500㎞를 달릴 수 있는 전기차가 쏟아진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423호 (2018.03.05)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