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치열한 전기차 배터리 쟁탈전] LG·삼성·SK, 세계 1위 파나소닉 맹추격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파나소닉 지난해 세계 시장점유율 42% … 완성차 업체도 속속 배터리 개발
전기차 주행거리가 1회 충전으로 300~500㎞까지 늘어난 것은 배터리 기술력이 그만큼 진화한 덕분이다. 전기차 배터리를 단순히 내연기관의 연료인 가솔린·디젤로 착각해선 곤란하다. 전기차의 모터는 내연기관의 엔진으로 불리지만, 배터리는 전기차 그 자체다. 그만큼 배터리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데, 바로 이 배터리를 두고 한·중·일 기업 간 기술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현재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한국과 일본 기업이 이끌고 있다. 최근 중국 기업의 성장세가 무섭지만 기술력보다는 중국 정부의 정책 덕에 덩치를 키우고 있다. 어쨌든 현재 전기차 배터리 세계 시장 1위는 미국의 테슬라와 손잡은 일본의 파나소닉이다. 배터리 출하량이 세계 1위로 파라소닉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42.4%다. 이 뒤를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기업이 뒤쫓고 있다. 특히 국내 기업은 세계적 수준의 배터리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아직 전기차에 대한 개념이 희미할 때부터 국내 업체들이 신성장동력으로 전기차 배터리에 주목한 결과다.



시장조사업체인 SNE리서치는 “세계 자동차 시장이 전기차로 가는 것은 이미 메가 트렌드”라며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 분야에서 한국은 글로벌 강국으로 꼽힌다”고 밝혔다. 실제 이 회사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은 일본의 파나소닉이 1위다. 2·3위를 중국 기업이 차지했지만 중국은 전기차 시장 규모가 세계에서 가장 큰데도 자국의 배터리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따라서 비(非) 중국산 배터리 출하량을 기준으로 삼아야 하는데, 이 기준으로 보면 파나소닉 뒤를 한국 기업인 LG화학(2위)과 삼성SDI(3위), SK이노베이션(7위)이 바짝 붙어 있다. 출하량 2위인 LG화학의 지난해 전기차 배터리 시장점유율은 23.1%에 이른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423호 (2018.03.05)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