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글로벌 수제 화장품 브랜드 ‘러쉬’의 일본 공장을 가다] 10분 거리 농장의 싱싱한 채소로 화장품 제조 

 

가나가와(일본)=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영국서 일본으로 수입처 변경 … 신선도 높이고 가격 낮춰 일석이조 효과
지난 1월 24일 일본 도쿄 시내에서 열차로 약 50분 거리의 혼아쓰키역으로부터 버스로 다시 40분가량 달려 도착한 가나가와(神奈川)현의 한 농장. 시내에선 보이지 않던 산이 주위를 에워싼 가운데 ‘타무손’이라는 이름의 이 농장에선 한겨울 맹추위를 뚫고 각종 채소가 자라고 있었다. 밭을 수북이 뒤덮은 하얀 눈을 헤집어보니 뭔가가 나타났다. 쌀국수의 향을 낼 때 많이 쓰이는 고수다. 뜯어내 한입 베어 물자 자연에서 자라나 갓 수확된 채소의 싱싱함이 혀끝에 전해졌다.



이날 맛본 고수는 글로벌 핸드메이드 화장품 브랜드 ‘러쉬(Lush)’의 풋마스크(발의 각질을 관리해주는 마스크) ‘볼케이노’ 등 제품에 쓰이는 원재료다. 3만3000㎡(약 1만평) 규모 농장을 관리하는 타무라 고로 농장주는 “자연농법으로 사람 건강에 좋은 친환경 채소만 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연농법은 일반 유기농법과도 다르다. 유기농법에선 화학 비료·농약을 쓰지 않지만 유기 비료·농약은 쓴다. 자연농법에선 그마저도 쓰지 않는다. 잡초가 채소의 생장을 방해해도, 병충해가 발생해도 그대로 둔다. 면역력이 길러진다고 봐서다. 폭설이 와도 일부러 안 치운다. 눈이 밭을 덮어 더 큰 추위로부터 보호해준다고 여긴다. 또 하나의 밭에서 가급적 여러 채소를 재배한다. 예컨대 바질과 토마토는 사이가 좋지 않은 채소인데, 같이 키우면 경쟁적으로 잘 자란다는 설명이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423호 (2018.03.05)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