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삼성, 협력사 대금 조기지급, 코로나 극복 명절응원 

 

임직원 20만명 대상 ‘4주 온라인 장터’ 개설

▎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추석을 맞아 1조1000억원 규모의 협력사 물품 대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연다고 9월 9일 밝혔다. 물품 대금 조기 지급에는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삼성SDS·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물산·삼성엔지니어링·제일기획·삼성웰스토리 등 10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당초 지급일보다 6~7일 앞당겨 대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는 물품 대금을 매달 4번씩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2011년 협력사 자금부담 완화 차원으로 시작했다. 삼성전기·삼성SDI·삼성SDS·제일기획 등 계열사들도 월 3~8회씩 지급하고 있다.

삼성은 9일부터 다음 달 중순까지 자매마을 등 특산품을 판매하는 ‘추석맞이 온라인 장터’도 운영한다. 삼성전자·삼성생명·삼성물산 등 19개 모든 계열사 임직원 20만명이 대상이다. 올해 설 명절까지는 각 계열사 자매마을이 참여하는 ‘직거래 장터’를 열었는데,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장터를 마련했다. 온라인 장터 운영기간을 기존 1~2주에서 4주로 2배 늘렸다.

삼성전자는 이번 온라인 장터에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에 참여한 27개 중소기업 상품도 입점시켰다. 임직원들은 스마트공장에서 생산된 어묵이나 황태, 두부과자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제조현장 전문가를 투입해 시스템 및 자동화 노하우를 중소기업에 전수하고 있다.

- 김유경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52호 (2020.09.2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