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2020년 수입차 판매대수 최고치 기록 

 

벤츠 E250 인기 가장 높아… 현대기아차 수출 부진 여파로 640만대 판매에 그쳐

2020년 수입차 판매 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현대기아차가 내수 부진의 직격탄을 맞았지만, 수입차는 코로나19의 위기가 기회가 된 것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등록된 수입차는 27만4859대다. 2019년 판매량 24만4780대에 비해 12.3%가 늘어났다. 여기에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테슬라 판매량까지 더하면 28만대를 넘어선 것이다. 판매 대수 1위는 메르세데스벤츠(7만6879대)가 차지했고, 그 뒤를 BMW(5만8393대), 아우디(2만5513대), 폭스바겐(1만7615대)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벤츠 E250으로 1만321대가 판매됐다. 그 뒤를 BMW5 시리즈와 폭스바겐 티구안이 차지했다.

이에 반해 일본 브랜드는 전년 대비 43.9%나 감소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640만대 가량의 판매고를 올렸다. 전년 대비 80만대가 줄어들었다.

- 최영진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68호 (2021.01.18)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