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대한항공, 유니세프 코로나 백신 나른다 

 

전 세계 16개 항공사 선정… ‘의약품 수송’ 선도 항공사로

▎지난 2월 3일 코로나 백신 유통을 위한 민·관·군·경 합동 모의훈련 모습. /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전 세계 곳곳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백신을 수송하는 메신저가 된다. 대한항공은 2월16일 유니세프와 코로나 백신 및 의료물품의 글로벌 수송을 위한 상호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유니세프는 1946년 세계 어린이를 돕기 위해 설립된 국제연합(UN) 산하 국제구호단체다. 코로나 백신 공동구매를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의 백신 보급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상반기 중 145개국 대상으로 백신 균등 공급을 계획 중이다.

유니세프는 글로벌 네트워크, 화물 공급능력, 전문적인 의약품 수송능력 등 엄격한 기준에 따라 대한항공을 비롯한 전 세계 16개 항공사를 코로나19 백신 전담 수송 항공사로 선정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9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전담팀을 운영하며 다양한 온도 맞춤 서비스 제공을 위한 콜드체인 강화 및 시설 장비 보강 등을 진행했다. 지난 2월 3일 문재인 대통령 참관하에 진행된 코로나 백신 수송 합동 모의훈련에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선보인 바 있다. 대한항공은 이번 MOU를 계기로 코로나 백신 보급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향후에도 인도주의적 의약품 및 구호물자 수송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 최윤신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73호 (2021.02.22)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