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위기의 롯데] 유통·화학 등 경쟁사에 밀리는데 뚜렷한 '비전' 안 보인다 

 


‘롯데그룹에서 경영이 안 보인다.’

롯데그룹을 커버스토리로 다룬 이유다. 국내 재계 서열 5위의 롯데그룹은 창사 이래 최악의 위기 상황에 봉착했다. 2017년 한반도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2019년 일본 제품 불매운동, 2020년 코로나19 등 지속적인 악재로 직격탄을 맞은 탓이다. 주력 계열사인 롯데쇼핑, 롯데케미칼 등은 지난해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그룹 안팎에선 이를 타개할만한 혁신적인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등 수익 개선을 위한 자구책뿐 위기를 돌파할 쇄신책이나 미래 성장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하지 못하는 상태다. 재계 안팎에서 “사업 조정을 통한 비용 절감뿐, 신(新)성장 동력은 보이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롯데그룹 내부에서도 “관료화, 순혈주의 등 폐쇄적 조직 문화가 한계로 작용하고 있다”는 쓴소리가 나온다. “아날로그의 최강자였던 롯데가 디지털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혹평마저 나오고 있다. 롯데의 문제점, 미래 사업에 대한 ‘청사진’이 무엇인지 짚어보았다.

- 이코노미스트 편집부

/images/sph164x220.jpg
1573호 (2021.02.22)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