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시간은 알프스에서 시작된다 

2009 스위스 명품 시계 박람회 현지 취재 

제네바=글 조용탁 기자, 사진 SIHH·리치몬트그룹 제공
스위스는 시계의 나라다. 시계에 대한 그들의 자부심은 하늘을 찌른다. 전 세계가 2009년 신상품을 소개하는 스위스 명품 시계 박람회 SIHH(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를 주목했다. 출시된 시계 종류는 지난해에 비해 20% 줄었지만 고가 시계 라인은 오히려 더 늘었다. ‘2009 SIHH’를 스위스 현지에서 취재했다.
스위스 제네바의 팔렉스포(Palexpo) 전시장에 세계 명품 시계 업계의 시선이 쏠렸다. 1월 19일에서 23일까지 5일간 최고급 시계 브랜드 17개 업체가 참가한 2009 SIHH가 열렸기 때문이다.



올해로 19회를 맞은 SIHH는 최고급 시계 브랜드들이 자존심을 걸고 개발한 신상품을 자랑하는 시계 축제다. 바쉐론 콘스탄틴, 예거 르꿀뜨르, 까르띠에, IWC 등 최고급 브랜드를 보유한 리치몬트그룹이 주최하는 SIHH는 미래 명품 시계의 향방을 가르는 바로미터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0903호 (2009.02.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