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MODERN BLUE BLOOD] 인도 정치 명문 네루 - 간디 가문 

교육으로 얻은 정치철학 무기로
민주주의 왕조 이루다 

채인택 중앙일보 논설위원, 사진 중앙포토
현대 명문가를 살펴보면서 거대 아대륙(亞大陸)이자 세계 경제 성장의 견인차인 인도의 유력 가문을 빼놓을 수 없다. 이 가문의 탄생 배경을 알기 위해 먼저 인도라는 나라를 짚어 볼 필요가 있다. 인도는 중국·러시아·브라질과 함께 브릭스(BRICs)의 한 축을 이루는 고성장 국가다. 2011년 명목가격 기준 GDP(국민총생산)가 1조8460억 달러로 세계 10위의 경제 대국이다. 구매력 기준으로는 세계 3위(4조4700억 달러)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중국과 더불어 초고속 성장 국가의 하나다. 2010 회계연도(2010년 4월~2011년 3월) 경제성장률은 8.5%였고 2011 회계연도는 7.5~8%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2010년 추정치로 2256억 달러를 수출한 세계 17위의 수출 대국이기도 하다. 수입은 세계 11위로 3577억 달러나 된다. 거대한 시장이다. 인구 12억 명의 대국으로 2010년 기준 노동 인구가 4억7800명에 이른다. 중국에 이어 세계 2위의 노동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이런 거대 노동 시장과 함께 탄탄한 중산층을 바탕으로 한 내수시장, 그리고 영국식의 체계적 교육 시스템이 인도의 경쟁력으로 꼽힌다. 인도에 해외 투자가 몰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여기서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 인도의 민주주의 체제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202호 (2012.02.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