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건강의 달인들① - 내 안에 갇힌 우울 효소로 걷어내다 

소설가 유정룡 

글 고종관 중앙일보 헬스미디어 대표 사진 전민규 기자
30여 년 동안 건강전문 기자로 활약한 고종관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대표의 건강코너를 연재한다. 현대 의학에 의존하지 않고 몸이 지닌 자연 치유력을 높여 건강을 지키는 사람들을 찾아 나선다. 첫 회는 소설가에서 발효 효소 전문가로 변신한 유정룡씨다.


유정룡씨는 소설가다. 198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열려라 문’으로 당선돼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91년 첫 창작집 『내 안에 갇힌 우울 하나』 이후 4권의 장·단편집을 냈다. 대한민국 문학상 신인상도 거머쥐었다. 촉망 받던 그가 요즘 글을 쓰지 않는다. 대신 발효 효소에 푹 빠져 있다. 무슨 일일까.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303호 (2013.02.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