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부자의 품격⑤ CEO를 위한 품격 - “기부 문화 이끌 영웅 필요하다” 

2013 FORBES KOREA AGENDA 

글 염지현 포브스코리아 기자 사진 전민규 기자
이동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선친 이원갑 부방 회장에게 경영과 나눔 정신을 물려받았다.


“신세 많이 지고 먼저 갑니다. 이 문구는 동화 작가 마해송 선생이 남긴 유서입니다. 우리는 죽을 때까지 세상에 진 빚을 갚지 못해요. 경쟁 사회에서 승자가 있다면 패자가 있게 마련이에요. 성공은 경쟁 과정에서 누군가를 이겼거나 도움을 받아 이룰 수 있습니다. 혼자 성공할 수 없어요. 사회에 진 빚을 갚기 위해 기부를 하는 겁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307호 (2013.06.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