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CMO 시장의 챔피언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게임 체인저 

최영진 기자 cyj73@joongang.co.kr
삼성이 꼽은 5대 신성장동력 가운데 바이오의약품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설립 5년 만에 상장에 성공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2018년 9월 제3공장이 완공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계 1위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기업으로 도약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이화학 연구소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실험 샘플을 검사하고 있다.
태양전지·LED·2차 전지·의료기기·바이오제약. 2010년 삼성그룹이 스마트폰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선정한 5대 신성장동력 사업이다. 2020년까지 23조 원을 투자하고, 2020년까지 매출 50조원 4만5000명의 고용을 창출하겠다는 비전도 함께 발표했다.

성과를 얻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분야로 꼽히는 바이오의약품 분야에서 삼성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업계가 주목을 하고 있다. 의약품은 화학합성의약품과 바이오의약품으로 분류된다. 바이오의약품은 세포나 단백질, 유전자 등을 이용해 만들어 화학합성의약품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의약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분야로 꼽힌다.

삼성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 전문 기업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중심으로 바이오의약품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연구개발과 생산을 분리하는 투 트랙 전략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짧은 시간에 큰 성과를 내고 있는 대표 주자다. 2011년 4월 설립됐고, 창사 5년 만인 지난해 11월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됐다. 공모가(13만6000원)보다 5.88% 오른 14만40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상장 첫날 시가총액만 9조5608억원으로 한미약품 같은 제약업계의 기존 강자를 제쳤다. 4월19일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18만4000원으로 주가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

제조 경쟁력 바탕으로 CMO 시장에 도전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의약품 생산 공장. / 지난해 11월10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장 기념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김진규 한국상장회사협의회 부회장, 김원규 NH 투자증권 대표이사,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이은태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 본부장, 박장호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대표이사, 이호철 한국IR 협의회 회장.
짧은 시간에 CMO 분야의 챔피언으로 우뚝 섰고, 이제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내는 ‘게임 체인저’로 급성장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렇게 짧은 시간에 많은 성과를 낼 수 있던 요인이 무엇일까. 결론적으로 신속한 투자를 통한 규모의 경제를 이뤘기 때문이다.


2011년 2월 삼성은 글로벌 제약서비스 기업 퀸타일즈와 3000억원 규모의 합작사 설립을 발표하고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사업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삼성이 5대 신성장동력을 발표한 지 1년도 되지 않은 시기에 바이오제약 사업 진출을 발표한 것이다. 당시 한국에서 바이오제약은 생소한 분야였다. 특히 의약품 위탁생산이라는 사업은 잘 알려지지 않았던 때다.

그럼에도 삼성이 빠르게 나선 이유에 대해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CMO 사업을 선택한 이유는 두 가지 질문에 대해 만족스러운 답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 두 가지 질문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산업 분야인가?’ ‘향후 빠른 시간 내에 우리가 톱에 올라설 수 있는 사업인가?’였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급성장은 수치로 확인할 수 있다. 2016년 5월 발행된 한국제약협회정책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의약품 시장 규모는 2009년 8426억 달러였고 2013년에는 9893억 달러로 성장했다. 바이오의약품 시장 규모는 2009년 1432억 달러, 2011년 1686억 달러, 2013년 2176억 달러로 의약품 시장의 2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향후 20년 이내에 바이오의약품 비중이 의약품 시장의 70% 정도를 점유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그만큼 성장세가 높은 분야로 꼽힌다. 삼성은 반도체나 화학사업 등에서 제조 경쟁력을 증명해 왔고, CMO 분야에서도 빠른 시간에 올라설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행보는 거침이 없었다. 창립 1개월 후인 2011년 5월 제1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인천 송도에 3만 리터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공장 건설에 착수했다. 산업의 특성상 바이오의약품 생산 공장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이나 유럽의약청(EMA) 같은 규제 기관의 승인을 받아야 할 정도로 까다롭다. 바이오의약품 산업에 대한 경험이 없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주문을 맡기는 기업도 없었다. 한 임원은 초창기의 어려움에 대해 “글로벌 제약사 담당자를 만나기 위해 무작정 본사로 찾아가 반나절을 회사 앞에서 기다리기도 했다”고 회고할 정도였다.

이런 노력 끝에 2013년 7월 글로벌 바이오제약 분야의 톱으로 꼽히던 미국의 BMS(Bristol-Myers Squibb)와 첫 생산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3개월 후에는 스위스 로슈와 생산 계약을 체결하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브랜드가 글로벌 시장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브랜드의 신뢰도를 높인 후 2013년 9월에는 제2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과감한 행보였다. 2공장은 당시 업계 최대 수준인 9만 리터의 생산량 규모를 목표로 했다. 당시 업계에서는 공장 규모가 9만 리터를 넘어가면 생산성과 효율이 떨어진다는 게 정설로 통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오히려 당초 계획보다 1.8배 큰 15만 리터 공장 건설을 발표했다.

바이오의약 분야에 뛰어든 지 2년 된 신생기업이 내건 목표에 대해 업계는 놀라움 반, 걱정 반이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고객사를 직접 방문하거나, 해외 제약사 고위 임원을 미팅하면서 고객을 안심시키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런 노력 덕분인지, 애초 불가능하다고 의문을 제기했던 고객들이 15만 리터 공장 건설에 대해 가능성을 인정하기 시작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제2공장은 신기술을 적용해 건설기간을 동종업계 대비 9개월(40%) 단축했고, 리터당 투자비도 동종업계 대비 절반 이하로 줄였다”고 강조했다.

2018년 9월 18만 리터 규모 공장 완공


2015년 11월에는 3공장 착공에 돌입했다. 2공장보다 3만 리터 규모가 큰 18만 리터 규모의 공장이다. 8500억원이 투자되고 2018년 9월 완공 예정이다. 3공장이 완공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총 36만 리터의 생산규모를 갖추게 된다. 베링거잉겔하임 같은 글로벌 기업을 제치고 세계 1위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기업으로 도약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과감한 투자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이뤄내면서 급속한 성장을 이뤘다. 뿐만 아니라 매출이나 자산 등에서도 견고한 성장을 이뤄나가고 있다. 제1공장 착공 4년 8개월 만인 2016년 1분기에 업계 최단기로 흑자를 달성했다. 이런 성장을 바탕으로 지난해 11월10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 것이다.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6개 제약사와 총 9종의 제품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한 상황이다. 15개 글로벌 제약사와 30종 이상의 제품에 대한 수주협상도 진행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계획대로 수주가 진행이 되면 수주계약 규모만 31억 달러(3조5355억원)를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흑자를 달성한 1공장에 이어 세계 최대 규모의 2공장도 본격적인 양산을 위해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빠른 성장을 이뤄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새로운 목표에 도전한다. 지난 3월 열린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주총회에서 김태한 사장은 “글로벌 CMO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라는 새로운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분야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내는 리더가 되겠다는 목표를 밝힌 것이다.

- 최영진 기자 cyj73@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201705호 (2017.04.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