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CEO&People

Home>포브스>CEO&People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LA 한복판에 美 서부 최고층 빌딩 건립 

로스앤젤레스(미국)=진성철, 서울=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로스앤젤레스 중심가에 미국 서부지역에서 가장 높은 지상 73층의 초고층 건물이 우뚝 섰다. 65년 역사의 유서 깊은 호텔 자리에 새로 들어선 ‘월셔 그랜드 센터’를 한진그룹이 새로 세웠다.
지난 6월23일은 조양호(68) 한진그룹 회장에게 잊을 수 없는 날이었다. 미국 LA 도심에서 가장 높은 높이 335m, 지하 5층 지상 73층의 초고층 빌딩 월셔 그랜드 센터를 건립, 개관했기 때문이다. 조 회장은 이날 개관식 인사말을 통해 “윌셔 그랜드 센터 개관은 로스앤젤레스와의 약속이었다. 이 건물이 도심의 스카이라인을 바꾸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날 월셔 그랜드 센터 개관식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해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크리스 마틴 A.C.마틴사 최고경영자(CEO), 엘리 마루프 미주 인터콘티넨탈 호텔 그룹 CEO, 케빈 드레옹 주 상원의장 직무대행, 호세 후이자 LA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월셔 그랜드 센터 상층부는 호텔로, 저층부에는 오피스 공간으로 활용된다. 서울 잠실에 위치한 제2롯데월드가 79층에 호텔 로비가 있는 것처럼, 월셔 그랜드 센터 호텔 로비도 70층에 위치한다. 센터 저층부에는 7층 규모의 상업 공간과 컨벤션 시설, 오피스 공간(3만7000㎡)이 들어섰다. 윌셔 그랜드 센터는 LA의 랜드마크이자 미국 서부 전역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 됐다.

한진그룹은 1989년 미국 현지 법인 한진인터내셔널 코퍼레이션을 통해 윌셔 그랜드 호텔을 인수했다. 당시 호텔은 지상 15층 규모 빌딩이었다. 2009년 이 건물을 첨단 호텔·오피스 건물로 탈바꿈하는 ‘윌셔 그랜드 프로젝트’를 발표한 한진그룹은 이후 8년 동안 약 10억 달러(약 1조1406억원)를 투입해 건물을 바꿨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708호 (2017.07.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