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중국 피트니스 시장 급성장 

중국인들의 새로운 관심사는 ‘몸’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중국의 만리장성. 그 장대한 공간에서 중국인들이 요가 매트를 하나 깔고 저마다 조용히 명상에 잠겼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에 위치한 올림픽 숲 공원. 끝이 보이지 않을 만큼 거대한 인파가 요가 매트를 하나씩 깔고 단체로 요가에 몰두하고 있는 장면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조금 더 가슴을 열고~ 인핼(inhale·숨 들이마시기), 엑샐(exhale·숨 내쉬기)~.” 세계적인 요가 강사 배론 뱁티스트의 구호에 맞춰 잔디밭 광장 5000여 명의 사람이 하늘을 향해 일제히 길게 팔을 뻗는다. 지난 6월18일, 약 3시간 동안 진행된 행사에는 네 명의 유명 강사가 등장해 빈야사 요가, 파워 요가, 아쉬탕가 요가, 줌바 댄스 등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는 캐나다 스포츠 웨어 브랜드 룰루레몬의 ‘언롤 차이나(unroll china)’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다. 베이징에서만 지난해에 이어 벌써 두 번째로 개최하는 요가 행사다. 지난해에는 천안문 광장 앞에 약 1000여 명이 모였다. 올해는 비가 오는 날씨에도 5000여 명이 공원에 모여 함께 요가를 했다. 베이징뿐만이 아니다. 올해만 베이징·상하이·항저우·광저우·청두 등 6개 도시에서 언롤 차이나 행사가 열렸고 모두 합해 약 8000여 명의 참여자가 몰려들었다. 모든 행사는 실시간 라이프 스트리밍 채널 잉커(INKE)를 통해 온라인으로도 참여할 수 있었다. 무려 12만 명이 이 방송을 봤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709호 (2017.08.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