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Company

Home>포브스>Company

SK하이닉스 2분기 영업이익 사상 최대 3조원 ‘축포’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경기침체 속에서도 한국 반도체 산업은 활황이다. SK하이닉스는 올 2분기에 3조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사상 최대 실적이다.

▎밤에도 불이 꺼지지 않는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건물. 내년에도 D 램 부문은 20% 초반대의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SK하이닉스가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7월25일 실적 발표회를 통해 2분기 매출액 6조6923억원, 영업이익이 3조507억원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분기에 역대 처음으로 2조원대 영업이익(2조4676억원)을 내고, 3개월 만에 3조원의 문턱을 넘은 것이다. 지난 분기 대비론 24%,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74% 늘어난 수치다. SK하이닉스는 2분기 호실적의 이유로 시장 상황과 메모리반도체 가격 상승을 꼽고 있다. 낸드플래시의 경우 스마트폰 수요 둔화 등 영향으로 출하량은 이전 분기와 비교해 6% 감소했지만, 평균판매가격은 8% 올랐다.

클라우드 서비스와 중국의 스마트폰, 쌍끌이 수요 덕에 D램 시장이 크게 성장했다. 특히 클라우드 시장이 빠르게 덩치를 키우며 데이터 센터의 서버 수요가 급증, 고용량·고성능 메모리 반도체가 품귀 현상을 빚게 됐다. 아마존웹서비스와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정보기술(IT) 공룡들의 승부처인 클라우드 서비스는 서버의 성능이 제품 경쟁력과 수익성을 좌우하는 핵심 변수다. 성능 좋은 메모리반도체를 확보해야 데이터를 읽고 쓰는 시간도 줄어들고 데이터 센터의 공간 대비 데이터 저장 용량도 늘어나며 전력 소모도 줄일 수 있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실적을 발표하면서 “최근 데이터 센터용 서버는 전통 서버에 비해 D램 채용량이 60~70% 많다”며 “고용량 메모리를 확보한 서버가 중요해지면서 내년에도 D램 시장은 20% 정도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적 발표를 주도한 이석희 경영지원총괄 사장은 “D램의 경우 서버가 여전히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면서 20% 후반대 성장을, 모바일 쪽도 20% 중반대 성장률이 예상된다”며 “D램 전체로는 20% 초반대의 성장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IT 업계 역시 메모리 반도체의 초호황이 당분간 지속될 거라 예상하고 있다. 하반기엔 고용량 낸드플래시를 탑재하는 스마트폰들이 잇달아 출시되며 낸드플래시 시장의 수요가 더 늘 전망이다. SK하이닉스가 하반기에도 기록 행진을 이어갈 거란 전망이 우세한 건 이런 시장 상황 때문이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달 초 대만의 D램 제조사인 이노테라가 질소 유출 사고로 일부 공장 가동을 중단해 D램의 수급은 더욱 빡빡해진 상황”이라며 “SK하이닉스는 하반기에만 7조8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연간 영업이익 15조 시대를 열 것”이라고 내다봤다. SK하이닉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3조2767억원이었다.

도시바 인수전 결과 주목돼


▎이천 SK하이닉스 공장 내부(위쪽). SK하이닉스의 72단 256Gb 3D 낸드플래시를 개발한 주역들이 웨이퍼와 칩, 개발 중인 SSD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를 들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축포를 터뜨리기엔 SK하이닉스 앞에 놓인 과제가 만만치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가장 흔히 지적되는 건 D램으로 치우친 포트폴리오다. SK하이닉스는 D램 시장선 굳건한 2위지만 낸드플래시 시장선 5위에 불과하다. D램과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한 삼성전자와 비교되는 이유다.

도시바 인수전의 결과가 더욱 주목되는 것도 이런 이유다.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은 지난달 도시바 반도체 사업부를 인수할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지만 “돈만 대겠다던 하이닉스가 지분까지 확보하려 한다”는 일본 여론 때문에 본계약 작업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송용호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도시바가 자칫 미국의 웨스턴디지털로 넘어가거나 대만 훙하이 같은 비메모리 회사에 팔리면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시장 위상은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도시바 인수와는 별개로 SK하이닉스는 더욱 공격적인 투자로 낸드플래시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반도체 초호황에 힘입어 한국 반도체산업은 올 2분기 동안 11조원을 벌어들이는 기록을 세웠다. SK하이닉스가 3조원, 삼성전자가 8조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두 회사가 반도체만으로 하루 1200억원을 벌어들인 셈이다. 하지만 중국이 쫓아오기 전에 기술 격차를 더 벌리는 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공동 숙제다. 송 교수는 “2020년 무렵엔 중국의 메모리 반도체가 시장에 풀리며 제품 가격을 교란시킬 수 있다”며 “지금 따라올 수 없는 정도로 기술 격차를 벌려놔야 주도권을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201709호 (2017.08.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