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Home>포브스>Company

‘커피 왕’의 아내, 스스로 여왕이 되다 

 

LAN ANH NGUYEN 포브스 기자
래 홍 디엡 타오는 쭝응우옌 커피 대표의 아내다. 최근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그녀는 새로운 수출용 커피 브랜드를 키우고 있다.
베트남에서 새롭게 부상 중인 커피 브랜드 ‘킹 커피(King Coffee)’를 키워낸 래 홍 디엡 타오(Le Hong Diep Thao)는 킹 커피의 회장이자 CEO라는 직책만으로도 베트남의 대표적 기업인이 되기에 충분하다. 타오의 가공 커피콩은 수출 시장을 60개로 확장했고, 첫해 매출은 6000만 달러를 넘었다. 호치민 시에서 64km 떨어진 곳에 문을 연 두 번째 생산공장은 지난해 4월 대대적 관심을 받으며 가동에 들어갔다.

그러나 뒷이야기는 더욱 흥미롭다. 남편과 별거 상태였던 그녀는 지금 이혼 소송 중이다. 그녀의 남편은 포브스아시아가 베트남의 ‘커피 왕’이라고 불렀던 장 래 응우옌 부(Dang Le Nguyen Vu)다. 2012년 포브스아시아 취재에서는 그녀가 등장하지 않았지만, 부부는 20년을 함께하며 쭝응우옌 그룹을 베트남의 대표적 커피 로스팅 업체이자 고품질의 커피 리테일 브랜드로 키워냈다. 그동안 타오는 해외사업을 총괄했고, 싱가포르에 쭝응우옌 커피 매장을 열기도 했다. 당시의 경험을 바탕으로 타오는 킹 커피의 모회사 TNI를 베트남에 법인으로 설립했다. 부부가 합의 이혼을 최종 결정하면서 타오는 2016년 매출 2억6000만 달러를 기록한 쭝응우옌 브랜드의 상당한 지분을 계속 보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쭝응우옌으로 일찍이 성공을 거둔 덕분에 타오는 자신만의 브랜드를 구축할 자금을 얻었다. 44살에 독립을 쟁취한 그녀의 스타일을 잘 보면 부부의 경영 방식이 상당히 다르다는 걸 알 수 있다. 남편 부의 경우 높은 언덕에 위치한 조용한 저택에서 경영 결정을 내리는 경우가 많다. 그는 거리를 두고 냉정하게 전략을 짜는 타입이라 아내와 많이 다르다고 주변인들은 말한다. 그래도 타오는 자신의 킹 커피와 쭝응우옌이 벌이는 경쟁이 ‘제로섬 게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킹 커피를 실제 세상에 내놓기까지 2년이 걸렸기 때문에 마치 내 자식 같다”고 그녀는 말했다. “쭝응우옌이 첫아들인 셈이죠. 쭝응우옌(그룹)과 경쟁할 생각은 전혀 없어요! 킹 커피는 ‘메이드 인 베트남’ 커피 브랜드를 확실하게 키우고 싶다는 제 꿈을 위한 겁니다. 쭝응우옌 또한 킹 커피와 함께 성공을 이어갔으면 합니다.”

오랜 시간 브라질의 뒤를 이어 세계 2위 커피 생산국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베트남은 전 세계 커피 공급의 20%를 차지한다. 2012년 포브스아시아와 인터뷰할 당시, 남편 부는 35억 달러 규모로 성장한 베트남 수출시장의 꼭대기에 앉아 있었다. 그러나 이후 악천후가 이어지고 커피콩 가격이 하락하면서 베트남은 당시의 최고 기록을 아직 되찾지 못하고 있다.

부와 타오를 비롯한 생산자들은 커피콩 가공산업이 발전하지 못한 베트남에서 커피콩의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방법에 골몰했다. 지난 5년간 통계를 보면 베트남 총 커피 생산의 95%는 커피 열매 수출이었고, 가공 콩 수출은 5%밖에 되지 않았다. 커피 가공이 왜 중요한지 예를 들어보겠다. 2013년 베트남에 출점한 스타벅스는 베트남 토종 브랜드 달랏(Dalat) 커피를 전 세계 매장에 선보이며 250g짜리 달랏 커피 1봉지를 12.50달러에 팔았다. 같은 무게의 베트남 커피콩보다 무려 20배나 높은 가격이다.

타오와 부는 1994년 처음 만났다. 부가 베트남 커피 농장의 수도라 할 수 있는 부온 매 투옷(Buon Me Thuot)에서 아직 학생이었던 시절이다. 당시 타오의 가족은 쭝응우옌이란 이름을 내건 커피점 1호 개장을 위한 자금 모집을 도왔다고 타오는 말했다. 둘은 1998년 결혼했고, 쭝응우옌은 베트남 최대 커피 브랜드로 빠르게 성장했다. 타오는 자신이 일상적 운영을 맡고 남편과 함께 전략도 구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결혼생활이 힘들어지면서 수출 사업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는 날이 계속됐다. 이때 타오는 킹 커피 제품을 출시하며 (미국에서 시작해) 해외시장에서 먼저 브랜드를 구축했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시장에 역진출했다. 지금은 공장이 2개가 있다고 타오는 말했다.

베트남에서는 현지 커피 브랜드만 수천 개에 달한다. 그러나 이 중 리테일 시장을 장악한 대형 브랜드는 얼마 되지 않는다. 쭝응우옌(최근에는 ‘레전드’ 이름으로 매장을 개장)과 베트남 재벌기업 마산그룹(Masan Group)이 소유한 비나카페(Vinacafe), 네슬레의 네스카페 정도가 전부다. 2012년 전성기 때 쭝응우옌은 5개 생산공장과 40개 커피 매장을 보유하고 있었다. 성공의 순간을 만끽하며 ‘부 회장’은 경영철학과 상업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는 일은 점차 줄어들었다.

이혼 소송이 베트남 언론의 큰 관심을 받았던 지난 2년간, 쭝응우옌은 시장에서의 우위를 조금씩 잃어갔다. (싱가포르 매장을 비롯해) 커피 매장의 일부를 닫았고, 이 틈을 타 주요 경쟁자들이 점유율을 높였다. 타오는 여기에 자극을 받아 킹 커피를 프리미엄 브랜드로 키우는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시장을 잘 안다는 이점을 활용해 베트남 커피 산업을 발전시키고 싶었다”고 그녀는 말했다. “베트남 전역의 커피 농장을 발전시키는 데 참여하고 싶었어요. 커피 재배를 돕고 커피콩의 품질을 높이고 싶었죠. 장기적인 관점을 가지고 사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타오는 도전을 통해 힘을 얻는다고 말했다. “남성의 성공 뒤에는 여성이 있다고 하죠. 여성이 전면에 나섰을 때 자신만의 성공을 거둘 수 있느냐가 관건입니다. 시도는 해봐야죠!”

- LAN ANH NGUYEN 포브스 기자

위 기사의 원문은 http://forbes.com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포브스 코리아 온라인 서비스는 포브스 본사와의 저작권 계약상 해외 기사의 전문보기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이 점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802호 (2018.01.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