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Home>포브스>Company

한화갤러리아 

300년 된 프랑스 명품 브랜드 ‘포레르빠쥬’ 들어선다 

박지현 기자

▎한화갤러리아는 프랑스 잡화 브랜드 포레르빠쥬를 압구정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 1호점을 오픈한다. 사진은 포레르빠쥬 대만 매장.
백화점마다 단독 브랜드 발굴 역량을 키우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온라인 시장이 급속하게 커지면서 고객들을 오프라인 매장으로도 끌어들일 컨텐트로 차별화를 꾀하고 있는 셈이다.

한화갤러리아가 프리미엄 컨텐트 강화에 나선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포레르빠쥬’ 국내 독점 판매권을 획득하면서다. 오는 9월 중순 압구정동 갤러리아명품관에는 국내 ‘포레르빠쥬’ 1호점이 오픈할 예정이다. 전 세계에서 8번째 매장이다.

‘포레르빠쥬’는 프랑스의 핸드백과 지갑 명품 브랜드다. 300년의 유서 깊은 역사를 자랑한다. 1717년부터 시작된 ‘포레르빠쥬’는 7대에 걸쳐 프랑스 황실 및 귀족에게 무기류 및 가죽제품 등을 납품해 프랑스 최고의 헤리티지 명품으로 자리 잡았다.

브랜드 확장보다 희소가치를 중시해 최적의 장소에만 매장을 오픈하는 게 방침이다. 갤러리아는 ‘포레르빠쥬’를 유치하기 위해 3년간 프랑스를 수십 차례 오갔고, 국내 유수의 유명 패션회사들과 경합 끝에 국내 독점 판매권을 획득할 수 있었다.

‘포레르빠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오귀스탕 드 뷔페벙은 “역동적인 세계 도시 중 한 곳인 서울에서 포레르빠쥬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됐다”며 “한국 시장 진출을 위해 여러 후보군을 고심한 끝에 한국 최초이자 최고의 명품백화점 채널을 갖고 있는 한화갤러리아와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갤러리아명품관만 보유하고 있는 단독 브랜드는 35개이며 대표적인 브랜드로는 이탈리아 최고의 명품 남성 브랜드 ‘스테파노리치’와 독일 프리미엄 스킨케어 전문 브랜드 ‘노에사’ 등이다.

한편 한화갤러리아는 가을·겨울 시즌 MD 개편을 앞두고 새 단장 준비에 돌입했다. 갤러리아명품관 직영 편집숍(G494, G494 옴므, G494+, G494 옴므+)에서 유럽 최신 트렌드를 리딩하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26개를 선보인다. 대표 브랜드로는 ‘메종라비 케이루즈(프랑스 여성 브랜드)’, ‘마르코디빈세조(이탈리아 여성 브랜드)’, ‘엘리오 에밀(덴마크 남성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등이다.

- 박지현 기자 centerpark@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201809호 (2018.08.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