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Cover

Home>포브스>On the Cover

[관행의 벽을 허물고 새로운 길을 찾다]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 

전통 제조업에 혁신의 옷을 입히다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는 전형적인 제조업체인 한세실업의 변화와 혁신을 전면에서 이끌고 있다. 스마트팩토리 전략을 강력히 추진하고 원단 업체를 연이어 인수하며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등 뛰어난 경영 능력을 보여줬다.

▎중국 상하이 지우광백화점에 입점한 NBA 키즈 매장. / 사진:한세실업 제공
‘김익환의 한세실업’이 달라지고 있다. 전형적인 노동력 위주의 제조업에서 첨단 스마트 제조업으로의 전환이 착착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7월 대표이사에 선임된 김익환(41) 대표는 디지털화된 스마트 회사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온 힘을 쏟고 있다. 대표적인 게 WIP(Work In Process) 시스템 도입이다. 예전에는 전화나 이메일, 엑셀 차트 등으로 공장의 생산 현황과 바이어와의 업무 내용을 공유했는데, WIP를 들여와 서울 본사에서 세계 각국의 생산 공장이나 영업 현장의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스마트팩토리는 시스템화의 핵심이다.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30여 개 공장을 한 번에 관리하는 햄스(HAMS·HANSAE Advanced Management System)를 자체 개발해 ‘스마트팩토리’를 구현하고 있다. 공장 내 생산인력 옆에 개인정보단말기(PDA)를 각각 배치해 얼마나 효율적으로 작업했는지 점검하고 이를 공정별로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스마트팩토리가 실현되어 생산 효율화가 이뤄지고 영업, 마케팅, 고객관리 등이 시스템으로 돌아가면 예전처럼 인도네시아, 아이티, 니카라과 등 저임금 국가를 찾아다니며 공장을 짓지 않아도 되고, 의류산업의 최대 시장인 미국 같은 곳에서 생산과 판매가 동시에 이루어진다”는 것이 김 대표의 설명이다.

김 대표는 경쟁력을 높이고 사업 분야를 다각화하기 위해, “원단 사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2013년 QA부본부 부본부장 시절 염색업체 인수 후 2014년 칼라앤터치(원사 구매)와 씨엔티비나(염색) 등 가공업에도 진출했다. 향후 염색뿐 아니라 방직, 후가공 등 수직 계열화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다.

‘미국인 3명 중 1명은 한세실업의 옷을 입는다’는 광고로 유명한 한세실업은 김동녕 회장이 1982년 창립한 한세예스24그룹의 모태다. 지난해 매출 1조7113억 원을 달성해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글로벌 패션 전문기업이다.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과 제조자개발생산(ODM)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 미국 수출이 매출액의 약 90% 비중을 차지한다. 미국의 갭(GAP), 랄프로렌(Ralph Lauren), 아메리칸이글(AMerican Eagle) 등을 비롯해 유럽의 에이치앤엠(H&M), 자라(ZARA) 등 SPA 브랜드, 월마트(Walmart) 등 대형 할인 매장의 자체상표(PB) 의류를 만들어 연간 3억2000만 장 이상을 수출하고 있다. 8개국에 17개 해외 법인이 있고, 5개 해외 오피스에서 의류 생산 및 디자인을 하고 있다. 임직원만 3만7000여 명이다. 지주회사인 한세예스24홀딩스는 한세실업을 비롯해 유아동복 기업 ‘한세드림’, 캐주얼 브랜드 ‘한세엠케이’, 데님 브랜드 ‘FRJ’ 등 패션 부문과 인터넷 서점 예스24와 출판사 동아출판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김 대표는 고려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MBA를 취득한 뒤 2002년 LG유통에 입사해 일하다가 2년 후 한세에 경영지원팀 대리로 입사하면서 본격적으로 경영 수업을 받았다. 해외지원부서의 부서장, 베트남VN법인 VTN나이키영업본부 본부장 등을 거치며 R&D와 품질관리, 해외 생산법인 관리, 영업 등 핵심 부서에서 성과를 낸 데다, 한세드림, 한세엠케이, FRJ 등 패션 자회사들의 경영에도 직접 참여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끌면서 지금의 자리에 올랐다. 김 대표는 한세실업뿐만 아니라 한세엠케이, 한세드림 등 패션 부문을 총괄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서 성과 내기 시작


▎지난해 7월 한세실업 대표이사에 선임된 김익환 대표. 창업주인 김동녕 한세예스24홀딩스 회장의 성공을 계승하고, 한 단계 도약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김 대표가 집중하고 있는 또 다른 분야는 중국 시장이다. 중국 패션 시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치열한 전쟁터다. 한세실업의 자회사인 한세엠케이의 캐주얼 브랜드 NBA와 한세예스24홀딩스 자회사인 한세드림의 아동복 브랜드 모이몰른을 앞세우고 있다. 이들 회사의 대중국 수출은 2014년만 해도 91억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11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김 대표는 “이와 같은 추세라면 2019년에 1428억원, 2021년에는 2176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강조했다.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도 관심이 많은 김 대표는 최근 열린 ‘서울 워크 디자인 위크 2018’ 후원을 비롯해 예술의전당 문화햇살콘서트 후원, 한세예스24문화재단을 통해 매년 아시아 예술을 국내에 소개하는 국제문화교류전과 아시아도서문학번역사업, 도서기증사업, 외국인 장학금 지원사업 등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대표의 멘토는 부친인 김동녕 회장이다. 그는 “배워야 할 점이 너무나 많아 지금도 열심히 배우고 있다”며 존경의 마음을 나타냈다. 특히 김 대표는 “회장님의 철저한 자기 관리는 경영자에게 매우 중요한 자질”이라고 말했다. 김동녕 회장의 엄격한 자기 관리는 재계에서도 유명하다. 해마다 운동 계획을 개별 운동별로 세울 정도다. 예를 들면 올해 실천할 수영, 헬스, 조깅, 골프 등의 횟수까지 미리 세워둔다. 김 대표는 “(회장님께서) 가장 많이 하는 조언은 복기를 일상적으로 하라는 것”이라며 “자신이 내렸던 결정, 행동, 말을 항상 복기해서 당시 어떻게 행동했으면 지금보다 더 좋을 결과를 가져왔을지 생각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한다”고 말했다.

- 최영진 기자 cyj73@joongang.co.kr·사진 김현동 기자

/images/sph164x220.jpg
201812호 (2018.11.2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