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생활

Home>월간중앙>문화. 생활

[현대사 俗說과 眞實(2)- ‘에조문서 435호’의 실체] “명성황후 ‘사망 전 능욕설’… 작가의 상상력 지나쳤다” 

소설가 김진명이 주장한 ‘에조문서 435호’는 없다. ‘에이조의 편지’가 있을 뿐 

金鍾旭 서지연구가
“베스트셀러로 기록된 김진명의 은 ‘에조문서 435호’라는 이름의 보고서를 중요한 모티프로 삼고 있다.



더구나 작가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에조문서 435호가 실존하는 문서임을 주장한다. 작가는 이를 바탕으로 명성황후의 ‘사망 전 능욕설’까지 펴고 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2112호 (2021.11.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