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Home>월간중앙>사람과 사람

연극배우 윤석화, “학력 고백 후 평생 꿈꾸던 자유 얻었죠!” 

학력위조 파문이 네 인생에 준 건 뭐고 뺏은 건 뭐냐?
畵手 조영남 토크쇼, “무작정 만나러 갑니다” ⑨  

사진■권태균 월간중앙 사진팀장 [photocivic@joins.com]
지난해 대한민국을 강타한 학력 위조 파문의 한 주인공으로 대한민국을 떠나 홍콩에서 머무르던 윤석화가 마침내 그간의 심경을 토로했다. 3시간에 걸친 인터뷰에서 윤석화는 세 번 울었다.
연극배우 윤석화. 지난해 여름 신정아 전 광주비엔날레 감독 내정자의 학력 위조 사건이 기폭제가 돼 터진 학력 위조 파문에 휩싸여 지난해 8월16일 새벽 기자들과 만난 후 곧바로 홍콩으로 출국한 뒤 1년여간 우리의 기억에서 사라졌다. 물론 일절 인터뷰를 사양하던 터였다.



그러나 그는 평생지기 아저씨이자 이제는 함께 늙어가는 동료인 조영남 앞에서 입을 열었다. 윤석화는 마치 모노드라마의 여주인공처럼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지난 인생을 격정적으로 토해냈다. 때로는 웃으며, 때로는 울면서…. 설치미술가인 전수천 씨의 평창동 옛 스튜디오에서 3시간 넘게 진행된 인터뷰는 마치 잘 짜인 한 편의 연극을 보는 듯했다. 이날 연극의 연출은 조영남, 배우는 윤석화였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0810호 (2008.10.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