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정치.사회.북한.국제

Home>월간중앙>정치.사회.북한.국제

비교분석 | 박근혜 ‘일방 외교’ VS 아베 ‘전방위 외교’ - 더 이상 아베의 러브콜은 없다! 

 

유민호 월간중앙 객원기자, ‘퍼시픽21’ 디렉터
한국을 중국의 종속변수로 여기며 중일 관계 정상화에 치중…독일·인도·브라질 등과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꾀하는 등 힘의 외교도 구사


일본 외교 역사상 2014년 여름만큼 활발하고 발 빠르게 움직이는 시기가 있을까? 외교 문외한으로 세계무대에 처음으로 등장한 제1차 세계대전 직후와 미국과 유럽에 밀려 국제연맹을 탈퇴하고 중국으로 치고 나가던 제2차 세계대전 직전의 외교활동을 연상케 하는 상황이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409호 (2014.08.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