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경제.기업

Home>월간중앙>경제.기업

[화제기업]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 

쇼핑과 문화 어우러진 도심 속 휴식처 

도서현 인턴기자 mandibleclaw@naver.com
5월 31일 서울 강남 코엑스몰에서 개장… 총 2개 층으로 구성, 5만여 권의 서적 보유

▎신세계가 서울 강남 코엑스몰에 ‘별마당 도서관’을 개장해 시민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쇼핑을 온 여성들이 독서를 즐기고 있다. / 사진 :신세계
신세계프라퍼티가 5월 31일 서울 강남 코엑스몰에 복합 문화공간인 ‘별마당 도서관(STARFIELD LIBRARY)’을 열었다. ‘별마당 도서관’은 꿈을 펼친다는 의미의 ‘별’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인 ‘마당’의 의미를 함께 담고 있다.

총면적 2800㎡에 2개 층으로 이뤄진 ‘별마당 도서관’은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열린 도서관’이다. 13m 높이의 대형 서가(書架) 3개에 5만여 권에 달하는 다양한 책과 600여 종의 최신잡지 등을 갖추고 있다.

책을 읽는 공간의 경우 서재와 같이 편한 분위기 제공을 위해 은은한 간접조명을 도입했으며, 독서 관련 모임을 진행할 수 있는 독립된 커뮤니티 공간도 별도로 배치했다.

‘별마당 도서관’ 개관을 통해 스타필드 코엑스몰은 국내 최초로 쇼핑과 독서가 어우러진 복합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서울 최대의 삼성동 MICE 사업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는 만큼 서울시민은 물론, 외국 방문객들도 즐겨 찾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00년대 초 국내 최초 복합 쇼핑몰로 선보인 코엑스몰은 연평균 5000만 명이 찾는 강남의 랜드마크이자 만남의 장소였다. 하지만 잠실·가로수길 등 새로운 상권의 등장과 함께 차별화 부족으로 최근 들어서는 방문객이 크게 줄어들었다.

신세계 프라퍼티는 지난해 12월 ‘스타필드 코엑스몰’로 새롭게 선보인 이후 고객 설문조사, 전문기관 컨설팅을 진행해 코엑스몰 경쟁력 강화 방안을 다각도로 분석한 바 있다.

신세계 프라퍼티는 이번 ‘별마당 도서관’ 개관을 시작으로 스타필스 코엑스몰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 분야에 걸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또 앞으로도 고객에게 새로운 재미를 제공하기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이번에 개장한 ‘별마당 도서관’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60억원 이상을 투자한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매년 5억원 이상 운영비를 투입해 고객들을 위한 문화체험공간을 조성할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쇼핑몰 내 가장 핵심적인 공간에 문화예술이 어우러진 공간을 조성함으로써 고객들이 힐링과 함께 다양한 문화예술적 경험을 누리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도서현 인턴기자 mandibleclaw@naver.com

/images/sph164x220.jpg
201707호 (2017.06.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