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연재

[포토포엠] 바다 옆에 혼자 

 

최서진

▎미국 샌디에이고(San Diego) 블랙스 비치(Black’s Beach)의 바람이 끊임없이 파도를 밀어 올리고 있다. / 사진 김현동
모래가 될 때까지 나를 밟으며 걸었다

아침과 저녁을 남겨두고 바다는 어디론가 가고 있다
누군가와 약속을 위해서

목소리가 하얀 사람이 바다에 오르골을 넣어 두었다

기억을 손으로 밀면 필사적으로 태어나는 물보라
날마다 바다가 바다 속으로 들어간다

혼자 앞서 가는 해변을 따라가면 사람이 그리워진다

당신이 세 번째 입었던 옷 색깔처럼
우리는 얼굴이 지워지고 없지만

누가 푸른색 그물로 바다를 건져 놓았나

최서진 - 시인. 문학박사. 충남 보령에서 출생했다. 2004년 <심상>으로 등단했다. 시집 <아몬드 나무는 아몬드가 되고>가 있다. 현재 <발견> 편집위원으로 한양대에 출강한다

/images/sph164x220.jpg
201709호 (2017.08.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