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정치.사회.북한.국제

Home>월간중앙>정치.사회.북한.국제

[기획특집] MB 수사 진보-보수 진영 ‘빅뱅’ 

과거사 청산하려다 그 과거에 갇힐라! 

‘적폐의 철저하고 완전한 청산’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첫머리를 장식한다. 대(對)국민 약속이자 정권의 존립 근거이기도 하다. 보수 집권 9년의 구조적 비리를 척결하자면 필연적으로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을 정조준해야 한다. 이들이 정권의 정점에 자리했던 까닭이다.

당사자들은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으로 간주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반박했다. 추가 구속영장 영장이 발부된 박 전 대통령도 “정치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를 찍어졌으면 한다”고 불편한 심경을 밝혔다. 나아가 보수 진영은 적폐에는 시효가 없다며 진보 진영의 노무현·김대중 두 전직 대통령까지 과녁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역대 대통령이 줄줄이 과거사 논쟁의 한가운데로 소환되는 형국이다. 나라의 무게중심도 미래가 아닌 과거로 이동하고 있다.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발걸음도 점점 무거워진다.




/images/sph164x220.jpg
201711호 (2017.10.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