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북한.국제

Home>월간중앙>정치.사회.북한.국제

[중국 리포트] ‘일대일로’ 중국 경제 이끌어갈 신권력자 류허, 궈수칭 인물연구 

2기 시진핑 정부 산업과 금융 사령탑 

콘도 다이스케 일본 [주간현대] 특별편집위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경제 담당 부총리, 중국인민은행장에 기용 유력…경제 분야 시진핑의 유일무이한 책사(류허), 중국 금융 개혁의 총책(궈수칭)
2018년의 중국 경제는 두 명의 중요 인물 양 어깨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 사람은 3월 5일부터 시작되는 전국인민대표대회(회기는 10일 정도)에서 중국인민은행장(중앙은행 총재) 취임이 유력한 궈수칭(郭樹) 중국은행감독관리위원회 주석(61세), 다른 한 사람은 역시 3월 경제담당 부총리 임명이 유력한 류허(劉鶴)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주임(66세)이다.

지금부터 꼭 1년 전인 지난해 2월 23일 밤, 한국과도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산둥성 성장 궈수칭은 성도인 지난(濟南)에서부터 고속철을 타고 급히 베이징으로 향했다. 지난 역에서 베이징 남역까지 오는 약 1시간40분 동안 궈수칭 성장은 복잡한 심경으로 창밖에 펼쳐진 황량한 야경을 바라보고 있었다.

“4년을 허비했다”고 까지는 말할 수 없어도, 그에게 산둥성에서의 4년은 청천벽력 같은 좌천 인사를 견뎌낸 시간이었음이 틀림없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803호 (2018.02.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