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북한.국제

Home>월간중앙>정치.사회.북한.국제

[6·13 지방선거 특집] YB vs OB 불꽃 튀는 격전지 

젊은 패기냐 관록의 안정감이냐 

나권일 월간중앙 기자
경남지사, ‘친문’ 김경수 출격에 한국당 ‘터줏대감’ 김태호로 낙동강 방어선…서울·충남의 구원투수로 등판한 김문수·이인제 ‘올드보이’ 논란 극복할까

6·13 지방선거의 최대 관전포인트는 서울·경남·충남 등 주요 승부처다. 친노·친문과 문재인 키즈들이 포진한 여당과 관록의 백전노장 올드보이들을 재소집한 자유한국당의 대결 구도가 흥미롭다. 그중에서도 가장 눈여겨볼 만한 대결장은 낙동강 전선에서 펼쳐질 경남도지사 선거다.

정치권이 경남지사 선거에 주목하는 것은 여야(與野) 수뇌부의 ‘대리전’ 성격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 YB와 OB의 대결구도라는 점도 흥미를 끈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불리는 초선의원인 신예 김경수(51) 후보를 단독으로 추대했다. 자유한국당은 경남도지사를 두 번 지내고 재선 국회의원과 당 최고위원을 지낸 경남의 터줏대감 김태호(56) 후보로 방어에 나섰다.



두 후보의 싸움은 리턴매치다. 2012년 19대 총선 때 김해 을에서 맞붙었는데, 김태호 전 지사가 승리했다. 52.1%와 47.9%로(4.2%포인트 격차)의 접전이었다. 지금은 여야 자리가 서로 바뀌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805호 (2018.04.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