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북한.국제

Home>월간중앙>정치.사회.북한.국제

[6·13 지방선거 특집] 민심, 여당엔 ‘힘’ 싣고 야당엔 ‘회초리’ 들었다 

민주당, 17개 전국광역단체 중 14곳 석권… 16개 중 단 1곳에 그쳤던 2006년의 참패 설욕 

6·13 지방선거는 여당의 압승으로 막을 내렸다. 민심이 여당에 힘을 실어주고, 야당엔 회초리를 들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선거구 중 14곳에서 승리했다. 자유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에서, 무소속(원희룡 후보)은 제주에서 이겼다.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전국 12개 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도 민주당이 11석을 휩쓸었고, 자유한국당은 경북 김천 1곳만 간신히 건졌다. 민주당은 2006년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16석 가운데 1석에 그치는 참패를 당했다. 이번 선거는 12년 전 대패의 설욕이라 할 수 있다. 선거를 통해 지방권력을 움켜쥔 시도지사들은 일약 ‘미래 권력’으로 부상했다. 반면 고배를 든 잠룡들은 앞날이 불투명해졌다. 흔히 ‘정치는 생물’이라고 한다. 6·13 지방선거 이후 우리 정치 지형은 어떻게 변할까?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807호 (2018.06.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