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Home>월간중앙>경제.기업

[기업소식] 대한적십자사 혈액사업 60년사 

생명 나눔 통한 인도주의 실현 

이동엽 월간중앙 인턴기자
1952년 한국전쟁 도중 수혈 시작… 2014년 연간 헌혈 인구 300만 명 돌파
국내에서 근대의학 수혈용 혈액이 처음으로 선보이게 된 것은 6·25 한국전쟁 중 부상자의 치료를 위해 쓰인 혈액이라 할 수 있다. 1952년 가을, 국군 부상병들에게 수혈용 혈액을 제공하기 위해 한국에서 처음으로 ‘해군 혈액고(blood bank)’가 창설됐다. 이어서 육군에서도 육군 관할 5개 병원에 ‘수혈부’를 창설하기 위한 교육이 1953년 11월부터 약 1개월간 육군 중앙병리연구소에서 실시됐다. 이 교육을 받은 군의관들은 각자 소속 병원으로 돌아가 1954년 2월부터 정식으로 수혈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군에서부터 시작된 혈액사업은 1954년 6월 7일 국립 혈액원을 보건사회부 별관에 개원하게 됐다. 그러나 당시의 어려운 사회 여건상 헌혈은 기대할 수 없었다. 일부 가족 헌혈 외에는 대부분 매혈자로 문전성시를 이뤘을 뿐 아니라 혈액의 암거래와 공혈자의 건강악화 및 혈액의 질적 저하 등 심각한 사회문제가 야기됐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807호 (2018.06.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