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 Life

[문화산책]IMF 한파 녹일 따뜻한 추억의 감동 

잊혀지기 쉬운 가족간의 유대 일깨워 관객들에게 잔잔한 충격 

글 이필재 사진 없음 없음
정리해고 바람을 예고하고 있는 IMF(국제통화기금) 한파로 그 어느 해보다 마음 시린 겨울이다. 자연의 한파가 그렇듯 이 땅의 어느 누구도 이 엄동(嚴冬)에서 벗어나 있을 수 없다. 겨울 한복판에서 새삼스레 마음의 월동준비를 서두를 때다.



유한계층이 한 철 피한(避寒)여행을 떠나듯 잠시 피한지(避寒地)를 찾아나서는 것이야, 그러나 어떠랴. 서울뮤지컬컴퍼니가 만들어 문화일보홀에 올린 살롱 뮤지컬 ‘지상에서 부르는 마지막 노래’는 그런 따뜻한 곳, 그런 훈훈한 시간이다. 꽁꽁 얼어붙은 올 겨울을 그나마 따뜻하게 추억으로 남길 수 있을 몇 안 되는 ‘소품’ 중 하나.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583호 (2021.05.03)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