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Interview] 경기신용보증재단 박해진 이사장 - 사채 없는 경기도 만듭니다 

출연금 늘리고 무점포·무등록자 지원 확대…보증 규모 9조원 돌파 

김성희 이코노미스트 기자
경기신용보증재단(이하 경기신보)의 박해진(68) 이사장은 5월 17일 ‘2012 전국 중소기업인대회’가 열리는 청와대 녹지원을 방문했다. 기업지원우수단체 부문 대통령 표창을 받기 위해서다. 이 상은 박 이사장에게 매우 뜻 깊다. 경기신보가 금융회사·공공기관으로는 처음 수상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이 상은 중소기업이나 단체가 수상을 해왔다. 박 이사장이 수상하자 자리에 참석한 중소기업인 400여명은 모두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 대통령은 표창장을 전달하면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과 위해 열심히 일했다”고 격려했다.



5월 23일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경기신보 이사장 사무실을 찾았다. 방에 들어서자 표창장과 함께 수여 받은 표창기가 한 눈에 들어왔다. 그는 “이번 상은 경기신보의 16년간의 노력의 결실이자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140호 (2012.06.04)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