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

[Fund] 생활소비재 펀드 급락장에서 선방 

경기방어주 많이 편입…경기 불안 우려에 원자재 펀드는 부진 

안상미 헤럴드경제 기자
삼성전자를 앞세워서 잘 가는가 싶던 국내 증시가 다시 고꾸라졌다. 코스피 지수 2000선 회복만 바라보고 있었건만 회복은커녕 1800선으로 뒷걸음질 쳤다. 장기 투자를 마음에 되새기며 버틸까 싶다가도 한 순간에 수익을 날려버리는 장이 반복되다 보니 지수 2000선에서 서둘러 환매에 나선 투자자들이 오히려 현명해 보인다. 금융정보 제공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5월 22일 기준 한 주간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은 평균 -5.86%를 기록했다. 5월 들어서만 10%에 가까운 수익률을 날렸으며, 연초 이후 기준으로도 마이너스(-) 수익률이다. 해외 주식형 펀드도 상황은 비슷하다. 한 주간 평균수익률은 -4.23%며, 연초 이후 기준으로는 0.46%로 간신히 플러스(+)만 유지 중이다.



코스피 지수가 하락세로 방향을 튼 최근 한 달간 플러스 수익을 낸 펀드는 단 한 개도 없었다. 그나마 방어주로 꼽히는 생활소비재 종목을 많이 편입한 펀드가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미래에셋TIGER생활소비재 ETF와 미래에셋TIGER중국소비테마 ETF가 최근 한 달간 각각 -0.84%, -1.58%로 하락폭이 가장 적었다. 미래에셋TIGER생활소비재 ETF는 음료나 식료품, 가정 생활용품 등을 생산하는 기업에 투자한다. 현재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오리온, CJ제일제당, 롯데제과, CJ, 롯데칠성, 아모레G, 농심, 하이트진로 등을 편입하고 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140호 (2012.06.04)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