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호텔리어 출신 장민기 이디썬코리아 대표 - 서비스 정신으로 건설업 불황 극복 

타운하우스 ‘완판’ 발판 삼아 비즈니스호텔 분양으로 사업 확장 


사진:지미연 기자
정부의 잇단 대책에도 부동산 경기가 침체의 늪에서 헤어날 줄 모른다. 전세값만 오르고 매매는 잘 이뤄지지 않는다. 하지만 색다른 부동산 전략으로 분양 ‘완판(완전 판매)’을 달성한 곳이 있다. 경기도 동탄 신도시의 타운하우스 ‘세인트캐슬’이다. 주인공은 이디썬코리아의 장민기(62) 대표다.

장 대표는 건설 업계나 부동산 업계 출신이 아니다.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에서 28년 간 근무한 전형적인 호텔리어다. 호텔리어로 전무까지 오른 후 은퇴하고 딜럭스급 호텔에 유명 브랜드를 연결시켜주는 MK컨설팅을 운영하다 부동산 사업에서 틈새를 읽었다.

그는 아파트로 개발하기에는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의 블록형 단독주택 용지에 타운하우스를 건설했다. 보통 타운하우스는 15억~20억원 내외의 중대형 크기다. 구매자도 고액자산가가 대부분이다. 부동산 경기가 나빠지면서 이들 큰 평형의 타운하우스는 인기를 끌기 어렵다. 장 대표는 다른 시각으로 타운하우스를 봤다. 30~40대 실거주 목적의 구매자를 타깃으로 정했다. 아파트처럼 편리한 공간에서 전원생활을 만끽하려는 젊은 부부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국민주택 규모로 크기를 줄인 소형 평형대로 한 집에 3~4개 층을 넣은 타운하우스를 만든 것이다. 좁은 땅을 십분 활용하기 위해 여러 층의 두 집을 이어 붙이는 ‘땅콩주택’에 더해 여러 채를 길게 연결한 ‘완두콩주택’을 만들었다. 이렇게 만들면 76㎡(23평형)을 기준으로 실사용 공간이 122㎡(37평 내외)까지 넓어진다. 그럼에도 가격은 3억5000만~3억7000만원 정도로 떨어뜨릴 수 있다. 도심 인프라를 누릴 수 있도록 수도권 주변에 자리를 잡고 있어 장 대표의 타운하우스는 젊은 부부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그는 2013년 5월부터 동탄 세인트캐슬 타운하우스로 108가구를 공급했다. 올해 6월에는 용인 서천지구 ‘신영통 세인트캐슬 빌리지’ 타운하우스 324가구 중 1차분 112가구 공급을 완료했다. 2차 분양 가구도 용인시 기흥과 경희대 수원캠퍼스, 서천동에 걸쳐 있는 등 입지가 좋아 분양 전망이 밝다.

타운하우스 분양에 성공한 장 대표는 새로운 사업을 준비 중이다. 신영통 세인트캐슬 빌리지 부근이 서울에 버금가는 호텔 수요가 있다고 본 것이다. 삼성전자 인재개발원에서 200~300m 밖에 떨어져 있지 않고 삼성전자 기흥사업장과 연구센터인 DSR과도 가까워 각종 협력사와 외국계 회사들이 밀집된 곳이다. 비즈니스 목적으로 이 지역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비즈니스호텔 사업은 올해 말 시작해 내년에 본격 진행한다. 용인 서천지구에 비즈니스호텔 ‘M-STAY 기흥’ 257실을 시행한다. 이 호텔은 장 대표가 호텔리어로서의 전문성을 살려 운영까지 맡을 예정이다. 장 대표는 호텔을 분양해 연 7%대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만들 계획이다. 해외 호텔 브랜드를 빌리면 매출의 4~5%를 로열티로 지급해야 한다. 장 대표는 그 대신 ‘M-STAY’라는 토종브랜드를 사용해 새는 비용을 줄일 계획이다. 여러 부대시설 운영 경비를 줄이는 대신 대실료를 합리적으로 낮추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본다. 대신 최고급 호텔에서 익힌 인사교육 경험을 살려 인적 서비스를 고급화한다는 전략이다.

장 대표는 지난해 2월 경기도와 김포시, 홍콩 이딩스얼실업유한공사가 계약 주체인 700실 규모 의료관광 비즈니스호텔 건립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김포터미널 물류단지내 4556㎡ 부지에 8000만 달러(약 857억원)를 들여 짓는 대형 사업이다. 2017년 완공이 목표다.

/images/sph164x220.jpg
1263호 (2014.12.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