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황금연휴 최대 6일간, 백화점 매출 지난해보다 늘어 

 


코로나19 확산으로 멈췄던 소비가 갑자기 폭발하는 일명 ‘보복소비’ 현상이 지난 4월 말~5월 초인 황금연휴 기간에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이어진 연휴 기간 백화점 매출이 지난해 5월 초 연휴 기간(5월 1∼6일)보다 3.2% 증가했다고 밝혔다. 여러 품목 중 해외 명품 매출이 22%, 생활 가전 매출이 34% 신장했다.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도 매출이 올랐다. 신세계백화점의 연휴 기간 매출은 전 년 대비 7.5% 올랐다. 해외 명품 매출은 23.5%, 생활 가전제품 매출은 40.1%, 아웃도어 패션 매출은 27.3%, 아동 제품 매출은 16.8%가 증가했다. 현대백화점은 같은 기간 동안 전체 매출이 2.6% 신장했다. 해외 명품 매출에서 20.3%가 올랐고 생활 가전에서 23.9%, 골프에서 15.9%, 아동 제품에서 9.5%가 올랐다.

아웃렛도 북적였다. 롯데쇼핑이 운영하는 6개 아울렛의 연휴 기간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5% 급증했다. 현대백화점이 운영하는 6개 아울렛의 매출도 이 기간 21.3% 증가했는데, 특히 교외형 프리미엄 아웃렛인 김포점과 송도점 매출이 약 30% 뛰었다.

- 라예진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34호 (2020.05.18)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