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Home>월간중앙>사람과 사람

한국인 최초로 연 재즈 클럽 야누스 박성연 대표  

이사만 다섯번… 그래도“마음대로 노래 부를 곳이 필요했어요” 

한국의 대표적 정통 재즈클럽이자 한국인이 연 최초의 재즈클럽인 ‘야누스’가 11월23일로 개관 30주년을 맞이한다. 외국음악이 마냥 낯설던 당시 이 땅에 연주할 만한 공간을 만들겠다는 생각 하나로 야누스의 문을 연 사람이 바로 박성연 대표다.



박 대표는 1970년대 초부터 35년간 재즈와 함께 살아온 가수다. 재즈가 무엇인지조차 모르던 시절 그저 노래가 좋아 미8군 오디션을 봤다. 그때 불렀던 노래가 . 박 대표와 재즈의 첫 인연이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0812호 (2008.12.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