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Home>월간중앙>사람과 사람

석사학위 따낸 ‘75세 청년’ 

“독자 공감만이 신문 부수 증대” 입증
인생2막 성공시대 한국언론인포럼 윤명중 회장의 학구열 

글 이선정 자유기고가 [kim1030725@paran.com] 사진 박상문 월간중앙 사진팀장 [moonpark@joongang.co.kr]
국내 일간지 중 최초 100만 부 판매 신화를 일군 주역, 한국언론인포럼 윤명중 회장이 국내에 신문판매학을 태동시키겠다는 일념을 불태우고 있다. 일흔 넘어 만학도를 자처한 그에게 꿈은 여전히 존재하고 인생은 아직도 역동적이다.
"배송수단이 없어 독자를 확장할 수 없다던 모 신문의 주장이 그르다는 것을 이번 석사학위논문을 통해 입증했습니다. 신문은 배송수단으로 성장하는 것이 아니라 독자가 있어야 성장하는 것입니다.”



막 제본을 마친 ‘2010년 2월 건국대학교 언론홍보대학원 언론출판학 석사학위 논문’을 손에 들고 연구 내용을 요목조목 설명하는 한국언론인포럼 윤명중 회장의 목소리는 쩌렁쩌렁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004호 (2010.04.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