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심층취재

Home>월간중앙>특종.심층취재

[고발취재] 취준생 두 번 울리는 일본 IT 취업 연수기관들 

“1인당 1000만원 예산? 뭘 지원해줬나요?” 

박지현 기자 · 김가은 인턴기자 centerpark@joongang.co.kr
제2의 일본 IT 취업 붐으로 청년들의 해외취업을 돕는 연수기관 등록 증가… 정부의 일자리 예산지원, 실제 수혜자는 누군가?
2015년 번번이 취업에 실패하던 임정후(29·가명) 씨는 한 광고를 보고 눈이 번뜩 떠졌다. 일본 IT 업계 취업을 위해 정부가 ‘K-Move 스쿨’ 사업을 벌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K-Move 스쿨은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산업인력공단(이하 인력공단)에서 청년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취업연수 프로그램이다. 임씨는 인력공단이 선정한 A연수기관에 들어가서도 한동안 마음이 들떴다.

대학 때 일본어나 IT를 전공하지 않은 임씨는 매일 12시간씩 자습을 병행하며 공부했다. 과목은 IT관련 과목과 일본어였다. 웅녀가 100일간 마늘을 먹는 심정으로 시간을 보낸 9개월, 마침내 일본기업 지원의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임씨는 자신의 두 눈을 의심했다. 기관이 알선하는 30여 개의 구인공고 중 일본어를 사용하며 일하는 일본계 기업은 10곳 남짓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한국인이나 교포가 운영하는 기업이 대부분이었다. 그중에서 입사서류 지원도 3~4곳에만 제한됐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1702호 (2017.01.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