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북한.국제

Home>월간중앙>정치.사회.북한.국제

[정치특집] 대선 앞두고 다시 돌아온 ‘개헌론’의 계절 

 

한국 정치는 ‘87년 체제’ 이후 어떤 체계를 선택하느냐를 놓고 계속 의견이 갈려왔다. 이런 탓에 개헌에 관한 한, ‘87년 체제’에서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 2022년 대선을 앞두고 다시 유력 대권주자와 킹 메이커 사이에서 개헌론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다. 어떤 형태로든 대통령의 절대 권력을 분산시키자는 개헌의 취지가 이번에는 관철될 수 있을까.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2107호 (2021.06.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