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생활

Home>월간중앙>문화. 생활

[권오길이 쓰는 생명의 비밀] ‘떼’가 되면 약탈자 되는 식용 곤충 풀무치 

 

수백 마리 이상 집단 되면 공격성 커지고 검게 바뀌어
하루 100㎞ 이동 가능, 자기 몸무게만큼 농작물 먹어

"메뚜기보다 2배 큰 풀무치, 식용곤충 인정”이란 제목으로 2011년 9월 14일 자 일간지에 난 기사를 읽었다. “‘풀무치’ 국내 열 번째 식용곤충으로 평가받았다. 식품의 약품안전처와 농촌진흥청은 메뚜깃과 곤충 풀무치를 새로운 ‘식품 원료’로 인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풀무치는 단백질(70%)과 불포화지방산(7.7%)이 풍부해 식품 원료로 가치가 높고, 생산성도 뛰어나다. 앞서 식품 원료로 인정받은 곤충에는 백강잠, 식용누에(유충·번데기), 메뚜기, 갈색거저리(유충), 흰점박이꽃무지(유충), 장수풍뎅이(유충), 쌍별귀뚜라미(성충), 아메리카왕거저리(유충) 등이 있다. 식용곤충은 미래 식량으로 전 세계적 주목을 받고 있다. 세계 곤충 산업 시장은 2026년까지 15억 달러(약 1조 7,505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기준으로 곤충 사육 농가가 2873곳이 있으며, 판매액은 414억 원 규모이다.”



그러면 풀무치(Locusta migratoria )는 어떤 동물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풀무치는 메뚜기목, 메뚜깃과의 곤충으로 황충(蝗蟲)이라 하고, 중국어로 비황(飛蝗)이라 하며, 순우리 말은 ‘누리’다. 또 ‘풀에 묻힌 벌레’라 하여 ‘풀묻히’라고 부르다가 ‘풀무치’가 됐다는 어원 설명이 있다. 펄 벅의 소설 [대지(大地, The Good Earth)]에 나오는 메뚜기 떼가 바로 이 풀무치가 아닌가!?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202112호 (2021.11.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