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선

Home>월간중앙>2022 대선

심상정 “이재명은 오락가락하고, 윤석열은 화만 낸다” 

“안철수는 비전·철학없이 ‘대체재’ 이미지로만 대통령 되려 해” 

조규희 월간중앙 기자 (2022.01.03 기사작성)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월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월간중앙과의 인터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모두 비판했다. 심 후보는 자신만이 도덕성과 비전을 겸비한 후보임을 강조했다. / 사진:전민규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해 상황에 따라 말을 자주 바꾸고 감정적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서는 비전과 철학의 실종을 언급하며 대선 완주 가능성에 물음표를 찍었다.

심 후보는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월간중앙과의 인터뷰에서 ‘이재명은 ○○○다, 윤석열은 ○○○다’라는 질문에 “오락가락 이재명, 버럭버럭 윤석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심 후보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김 전 대통령께서 정치 지도자는 서생적 문제 인식과 상인의 감각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셨는데 서생적 문제 인식은 없고 상인의 감각만 살아 있으면 그것을 정치에서 실용이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평소 실용정치를 강조한 이 후보를 정면으로 꼬집은 것이었다. 아울러 이 후보가 ‘토지이익배당금제’(국토보유세) 도입 여부를 두고 "국민이 반대하면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인 데 반해 후보 직속 기구(부동산개혁위원회)는 도입을 제안한 것을 비판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심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서는 “요새 화만 내고 다닌다. 입도 거칠어졌는데 대선후보가 국민을 대하는 태도가 저래도 되는지 의문”이라며 “검증받아야 할 부분이 많다. 빨리 검증대로 올라와 앞으로 국정을 어떻게 끌고 가겠다는 건지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실언을 많이 하니 그것을 쫓아다니며 비판하느라 비전과 정책으로 승부를 겨루지 못하고 있다”며 윤 후보의 계속된 말실수를 비판했다.

윤 후보는 정치 선언 이후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발언으로 잦은 논란에 휩싸였다. “주 120시간 근로”, “후쿠시마 원전”, “아프리카 손발 노동”, “극빈층은 자유를 모른다”, “정권 교체를 위해 부득이하게 국민의힘에 들어오게 됐다” 등이다. 최근에는 공개 토론을 제안한 이 후보를 향해 “정말 같잖다”며 감정적인 반응을 드러내기도 했다.

심 후보는 최근 지지율 급상승 중인 안 후보를 향해서는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확 빠지다 보니 ‘대체재·대안’에 대한 기대심리로 안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 같은 분이 끝까지 완주할지 모르겠다”며 “단순 양당 체제의 ‘대체재’ 이미지로 정당의 비전이나 철학 없이 ‘안철수’라는 상품을 갖고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 조규희 월간중앙 기자 cho.kyuhee@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202201호 (2021.12.17)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