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반도체 장비 국산화…자금지원받아 고성장 

창투사 이용해 성공한 한국 

글 이재광 사진 없음 없음
반도체 생산공정에서 발생하는 유독·폭발성 물질 정화장비인 가스스크러버 생산·판매 전문업체 한국MAT. 창투사 자본으로 가장 큰 덕을 본 벤처기업 중 하나로 꼽힌다. 전량 수입품이었던 반도체 장비의 국산화에 성공한 후 자금난에 허덕이다 창투사 투자로 현재 가장 기대되는 벤처기업으로 자리잡게 된 것이다.



한국MAT가 정식 출범한 것은 95년. 국내 대기업 반도체 분야에서 10년 가까이 장비업무를 맡았던 김동수 사장(39·사진)이 가장 고가(高價)의 장비 중 하나였던 가스스크러버의 자체 개발에 성공한 후 설립한 회사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573호 (2021.02.22)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