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3기 신도시에서 서울 도심까지 한달음에 

 

남양주 왕숙까지 9호선 연장, 고양 창릉에 GTX 창릉역 신설
국토교통부가 3기 신도시인 경기도 남양주 왕숙과 고양 창릉 지역에서 교통 개선 산업을 추진한다. 3기 신도시는 문재인 정부가 주택난을 해결하기 위해 서울과 가까운 수도권 일대에 추진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12월 4일 열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남양주 왕숙 지역에는 서울 강동∼경기도 하남∼경기도 남양주를 잇는 도시철도 9호선 연장 사업을, 고양시 창릉 지구에는 서울 은평(새절역 예정)~고양(고양시청 예정)을 잇는 도시철도(가칭 고양선)를 신설한다. 여기에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이 계획된 대곡역과 연신내역 사이에 창릉역도 추가 신설하기로 했다.

이 광역교통 개선 대책은 문재인 정부가 주택난을 해결하기 위해 서울과 가까운 수도권 일대에 3기 신도시를 건설하는 주택공급 사업과 맞물려 있다. 남양주시 왕숙 신도시에는 약 6만6000가구를, 고양시 창릉 신도시엔 약 3만8000가구를 각각 지을 계획이다. 이에 발맞춰 3기 신도시에서 서울 도심까지 편도 30분대에 접근할 수 있게 만든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추진과정 중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사업계획을 함께 세워 2028년까지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이동시간 단축, 이동수단 간 편리한 환승, 도심 접근성 향상 등을 위해 도로교통 개선 대책도 세웠다. 고양시에선 중앙로·통일로에 BRT(간선급행버스체계) 연계를 위한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할 예정이다.

왕숙 신도시를 위해선 한강교량 신설, 올림픽대로(강일IC~선동IC, 암사IC~강동IC) 확장, 강일IC 우회도로 확충, 북부간선도로(중랑IC~구리IC)·경춘북로(퇴계원 시가지)·구국도46호선(왕숙2~금곡동) 확장 등을 추진해 남양주~서울 간 원활한 소통을 도모하기로 했다.

또한, 주변 지역과의 이동성 제고를 위해 지방도383호선·진관교(왕숙~퇴계원) 확장을 추진하는 한편, 왕숙2~양정역세권과 왕숙2~다산지 구간 도로를 설치해 주변 지구간 편리한 접근이 가능하도록 계획했다. 광역교통 개선 대책이 시행되면 통행시간이 기존보다 20분 정도 단축될 예정이다.

- 박정식 기자

/images/sph164x220.jpg
1567호 (2021.01.1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