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HOT & NEW ITEM] 현대차 

 

드디어 베일 벗은 ‘아이오닉 5’… 픽셀 디자인으로 세대 융합 메시지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의 외부 티저 이미지를 지난 1월 13일에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처음 적용한 모델이다.

E-GMP는 전기차만을 위해 최적화된 구조로 설계돼 차종에 따라 1회 충전 시 최대 500㎞ 이상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 충전기 사용시 18분 내 80% 충전이 가능한 신규 플랫폼이다.

아이오닉 5에는 아이오닉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과 자연친화적 컬러와 소재가 반영됐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해 세대를 관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는 향후 출시할 아이오닉 브랜드 차량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이 파라메트릭 픽셀은 아이오닉 5의 헤드램프와 후미등, 휠 등에 적용했다. 아이오닉 5 전면에는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클램쉘 후드를 적용해 면과 면이 만나 선으로 나눠지는 파팅 라인을 최소화했다. 측면부는 현대차 전기차의 역대 최대 직경인 20인치 공기 역학 구조를 적용한 휠을 탑재했다.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는 “아이오닉 5를 통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아이오닉 브랜드는 전기차 디자인에 새로운 기준”이라고 말했다.

/images/sph164x220.jpg
1569호 (2021.01.25)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