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롯데하이마트에 불어 닥친 한파] 흑자행진에도 매장 구조조정… “서자는 웁니다” 

 

4분기 영업이익 158% 올랐지만 지난해 이어 대규모 로드샵 폐점 예정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잠실점 / 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가 롯데쇼핑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지난해 롯데쇼핑이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지만 롯데홈쇼핑과 함께 매출 성장을 이루며 숨통을 틔웠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6.6% 증가한 161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0.6% 증가한 4조517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은 28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특히 온라인 매출이 크게 증가하며 지난해 4분기에만 영업이익이 158.8% 뛰었다. 업계는 가전제품 시장이 꾸준히 커진데다 코로나19로 ‘집콕족’이 늘면서 고가 가전제품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지난해 이맘때와는 상반된 분위기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해 3월 창사 이래 20년 만에 첫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온라인몰 경쟁에서 뒤쳐지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1.1% 급감한 탓이었다. 롯데쇼핑은 본격적인 구조조정 작업에 착수하면서 첫번째 대상으로 롯데하이마트를 택했다. 25년 이상 근무한 50세 이상 대리~부장급 직원 80여 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국내 최대 체험형 매장 등 점포 다변화에 속도

롯데하이마트의 선방이 이어졌지만 올해도 점포 구조조정은 계속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해 이미 26개 점포를 폐점한 바 있다. 지난해 8개 점포가 신규 오픈한 것을 감안해도 18개 점포의 순감이 이뤄진 것. 이 과정에서 일부 직원들이 명예퇴직 제안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부당한 발령 조치를 당하는 등 노사 갈등도 심화됐다. 특히 지난해 샵인샵 위주로 매장을 정리한 것과 달리 올해는 대규모 로드샵 위주의 폐점이 예고돼 실적 훈풍과는 반대로 구조조정의 한파가 닥칠 전망이다.

효자 노릇을 하고도 인정을 못 받는 분위기에 직원들 사이에서는 ‘서자(庶子)의 설움’을 토로하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롯데하이마트의 한 관계자는 “실적이 좋지 않은 백화점이나 다른 사업부문에 비해 (롯데하이마트에) 유독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한다고 느낀다”며 “지난해 판매 실적을 올리기 위해 열심히 일했는데 보상은커녕 인력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다는 생각에 밤잠을 설칠 정도”라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 한 지점장은 “내부에선 요즘 한번 서자는 영원한 서자라는 말이 심심찮게 나온다”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 2012년 롯데쇼핑이 인수하며 롯데그룹 식구가 됐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관계자는 “체질개선과 온라인 강화를 위해 오프라인 매장을 폐점하는 수순일 뿐 롯데하이마트를 타깃으로 한 작업이 아니다”라며 “당분간 폐점 기조가 이어지겠지만 지난해 이미 목표의 절반 이상을 달성한 만큼 속도 조절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올해는 19개 점포를 폐점하고, 6개 점포를 신규 출점할 계획이다. 이전이나 리뉴얼이 계획된 매장도 18개에 이른다. 롯데하이마트 측은 “적극적인 빌드앤스크랩(build&scrap, 신규 오픈 및 폐점)과 함께 체험형 매장을 확대해 점포 다변화를 추구할 것”이라며 “지난해 문을 연 국내 최대 체험형 매장 메가스토어 잠실점을 비롯해 상설 할인 매장인 ‘가전 아울렛점’이 대표적인 예”이라고 말했다.

- 허정연 기자 jypower@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1573호 (2021.02.22)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