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새만금이 새로워진다] 탄소배출↓ 100% 재생에너지 사용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시범 지정…7월까지 1~2곳 추가 예정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조감도. / 사진:한국농어촌공사
정부가 지금보다 탄소배출량을 25% 이상 감축하는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새만금 산업단지에는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RE·Renewable Energy)로 대체한 시범단지를 세울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제3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개별기업이나 기존 산단을 저탄소·친환경 첨단 신산업단지로 개발하는 스마트그린 사업을 업그레이드해 신규 조성단계부터 스마트그린 산단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오는 7월 추가 사업지 1~2곳을 선정하고 2030년까지 총 35개소의 스마트그린 산단을 지정하겠다는 것이 정부 목표다. 계획대로라면 매년 4곳의 스마트그린 산단이 지정될 예정이다. 탄소배출 감축 목표는 25%에서 단계적으로 상향 조정된다. 중장기적으로는 신규 산단을 지정할 때 스마트그린 산단 조성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정부는 국토부와 사업시행자, 해당 지자체 협의체를 구성해 스마트그린 산단 조성을 지원키로 했다. 세제 감면, 환경 관련 부담금 감면 등 인센티브 방안도 관계 부처와 검토한다. 스마트그린 관련 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개발로 인한 환경 파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도 내놨다. 스마트그린 산단 조성 과정에서 기존의 자연 특성을 최대한 보존하는 저영향개발기법(LID, Low Impact Development)을 적용한다는 것이다. 녹색건축·에너지효율등급 인증을 받거나 신재생에너지 설비, 스마트공장 등을 설치하는 입주기업에 용지를 우선 공급하고 분양가를 인하하는 방침도 거론됐다.

새만금 국가시범산업단지는 대표적인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거론된다. 새만금 산단 5·6공구에 3.7㎢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산단 내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Renewable Energy 100)’을 실현할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국내에서는 처음 조성하는 모델이다. 2030년까지 태양광 2.8GW, 풍력 4.0GW 등 약 7GW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단지가 새만금공단에 마련되기에 가능한 모델로 평가된다.

백원국 국토정책관은 “탄소중립시대에 부응하기 위해 산업단지 조성 첫 단계부터 제대로 기획하는 것이 중요하다. 새만금에 RE100이 실현되는 국내 최초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탄소중립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images/sph164x220.jpg
1580호 (2021.04.12)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