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서울 아파트 전세값 고공행진 

 

서울에서 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전세가율)이 80% 넘는 거래가 30%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조사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8월 한 달 간 아파트 전세 거래는 총 3713건이었다. 이 중 31%인 1154건이 전세가율 80% 이상의 전세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율이 90%를 넘는 곳도 138곳에 달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전세가율 80% 이상 거래가 가장 많은 곳은 성북구다. 8월에만 119건이 거래됐다. 전세가율이 90%를 넘는 거래도 22건이다. 서울 성북구 석관동 두산 아파트 전용 134㎡의 경우 매매가 4억8400만원에 전세가 4억5000만원에 거래돼 전세가율이 93%를 기록했다.

전셋값이 오르면서 전세에서 매매로 전환하는 수요도 느는 추세다.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올 1월 총 6511건에서 8월 1만1802건으로 81% 증가했다. 성북구는 같은 기간 265건에서 584건으로 120% 늘었다. 송파구(127%)·성동구(124%) 다음으로 높은 증가율이다. 새 아파트 청약열기도 뜨겁다. 성북구에서 분양한 ‘래미안 장위’는 21.1대 1, ‘래미안 장위 퍼스트하이’는 16.3대 1의 평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양지영 리얼투데이 리서치실장은 “개발이 활발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전세가율이 높았던 지역에서 최근 재개발 추진 등으로 인한 기대감에 매매로 전환하는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 해당 기사는 유료콘텐트로 [ 온라인 유료회원 ] 서비스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mages/sph164x220.jpg
1357호 (2016.10.3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