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브랜드

햇살론 보다 많은 혜택으로 서민들의 힘이 되어주길! 

 


정부와 금융권이 다양한 서민금융지원제도를 운영하고 있지만 종류가 많고 조건도 달라 실제 서민들이 활용하기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한다. 이런 문제점 때문인지 최근 법정최고금리 이상을 받는 불법 사금융 업체의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한다.

대출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의 눈과 발은 바쁘다. 쉴 새 없이 쏟아져 나오는 수많은 대출회사와 상품 중 실제로 이용할 수 상품은 극히 일부여서, 대출금을 받기 위해서는 직접 정보를 찾아내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기 때문이다. 또 어렵사리 대출자격의 요건이 맞는 상품을 추려냈다 하더라도 상환 요건이나 금리가 형편에 맞지 않아 고민에 빠지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이런 고민의 대안으로 햇살론이란 정부정책상품이 있다. 서민지원정책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서비스되고 있다. 제1금융권의 대출이 어려운 저신용자나 저소득자 서민들에게 보증지원을 통해 생활 안정을 도우려는 목적으로 출범된 햇살론은 기존의 고금리 이자를 최대 70% 가량 낮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근로자의 경우 3개월 이상의 직장 재직 기록이 있으면 자격조건이 충분하다. 기존 3개월 이상 이용 중인 연20% 이상의 고금리 신용대출이 있을 경우, 최대 2,000만원까지 연10%이내의 저금리 상품으로 대환대출이 가능하다. 또한 대환과는 별개로 최근 생활고를 겪고 있는 저소득층 서민들이 늘어남에 따라 최소 생계유지를 위한 생계자금도 최대 1,000만원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햇살론 대출자격의 기준은 연 소득 4천만원 이하의 저신용자(신용등급 6~10등급)다. 연 소득이 4천만원 보다 아래면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조건에 해당된다. 자격조건 해당자는 접수나 방문 없이도 심사를 받을 수 있는 편리함도 있다.

햇살론의 정확한 금리는 연 8.4%~10.8%까지로 이용할 수 있고 상환기간은 3년 또는 5년 이내며, 상환 방식은 원금균등분할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다.

이 정책은 정부가 주도하에 서민지원 자금을 출범하고 여러 시행기관을 통해 어려운 서민들의 힘이 되고 있다. 하지만 시행기관 별로 조금씩의 규정이 달라 같은 사람이더라도 승인여부가 달라 지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이에 신청자는 정확한 본인의 자격 여부를 확인하고 상담에 임하며 보다 전문적인 시행기관을 통해 상담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최근 정부가 승인한 정식위탁법인 시드머니(http://sunshineseed.co.kr/?cm_id=news)에서는 전문적인 상담인원을 보충하여 전문승인팀을 운영해 햇살론 승인률 높은곳으로 주목 받아 사람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2015년에는 이 제도의 취지대로 어려운 서민들이 정부의 보다 많은 혜택을 받아 지금의 재정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이겨냈으면 하는 바램이다.

/images/sph164x220.jpg
1269호 (2015.01.19)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