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멤버십

브랜드

KT, Massive MIMO로 차세대 5G 기술 개발 앞장선다! 

 

▶ 5G 핵심 기술인 ‘Massive MIMO(다중입출력)’ 세계 최초 실외 시연 성공
▶ LTE 기지국에서 시연 진행해 데이터 용량을 5배 향상시키는 측정결과 선보여
▶ 글로벌 제조사와 지속적 협력을 통해 5G 기술을 선도해 나갈 예정


▎Massive MIMO 테스트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송수신 안테나 수를 증가시켜 기지국 용량을 획기적으로 늘려 체감 속도 및 수용 인원을 증가시키는 5G 핵심 기술 ’Massive MIMO(다중입출력)’의 실외 시연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KT와 화웨이가 공동으로 시연에 성공한 Massive MIMO는 기존 2~4개 안테나만 이용하는 LTE와 달리 100개 이상의 안테나 소자를 활용해 수십 개의 데이터 채널을 동시에 전송함으로써 획기적으로 기지국 용량을 향상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체감속도 및 커버리지 내 수용 인원을 늘리는 장점이 있으며, 전 세계 통신사업자들과 장비 제조업체들이 집중적으로 연구 개발을 하고 있다.

이번 Massive MIMO 외부환경 시연은 중국과의 5G 글로벌 표준화 협력의 일환으로 중국 현지 LTE 기지국에서 진행하였으며, 128개의 안테나와 최대 16개 데이터 채널 전송, 3D 빔포밍 기술을 접목하여 상용 LTE 단말들로 기존 LTE 대비 기지국에서 제공하는 데이터 용량을 5배 향상하는 측정 결과를 선보였다.

이번 시연을 통해 KT는 5G 네트워크에서 초고속 전송 및 품질 향상을 위한 기지국 핵심 기술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차세대 5G 기술개발 경쟁에서 우위를 가지는 초석을 다지게 됐다

이에 앞서 KT는 세계최초로 2018년 5G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화웨이를 비롯한 주요 글로벌 업체와 양해각서를 이미 체결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올 하반기에는 국내 무선망 환경에서 Massive MIMO 성능 검증 및 지속적인 기술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KT 융합기술원 이동면 원장은 “5G 망 진화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Massive MIMO 기술을 세계 최초로 실제 LTE 환경에서 시연함으로써, 5G로의 진화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제조사와의 지속적 협력을 통해 5G 기술을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화웨이 무선사업부 베니 숀(Veni Shone) 부사장은 “화웨이는 세계적으로 5G의 구현을 앞당기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우수한 5G 기술 역량을 가진 KT와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현재의 4G 네트워크의 진화를 통해 5G 기술을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images/sph164x220.jpg
1287호 (2015.06.01)
목차보기
  • 금주의 베스트 기사
이전 1 / 2 다음